검색보기
댓글보기
“KT 화재 방화·실화 가능성 낮아” 경찰, 2차 합동감식 결과 발표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3가 KT 건물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해 서울 시내 곳곳의 상점의 카드 결제기가 작동하지 않고 있다. KT건물 지하통신구 화재로 인해 서울도심 곳곳에 통신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2018.11.24.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3가 KT 건물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해 서울 시내 곳곳의 상점의 카드 결제기가 작동하지 않고 있다. KT건물 지하통신구 화재로 인해 서울도심 곳곳에 통신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2018.11.24.ⓒ제공 : 뉴시스

경찰이 소방당국,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와 함께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사고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6시간에 걸친 합동 감식을 벌였다. 감식을 마친 경찰은 "외부요인에 의한 화재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2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2차 합동 감식을 벌인 결과, 방화나 담배꽁초 등 외부요인에 의한 화재 가능성은 낮으며, 기계적 결함이나 기타 요인에 의한 화재 원인을 찾기 위해 현장에서 환풍기와 잔해물 등을 수거해 국과수에 감정을 맡겼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추가 발굴된 잔해를 분석해 최종 화재 원인과 발화 지점들을 찾아낼 방침이다.

이날 2차 감식은 경찰·소방·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립과학수사연구원·한국전력 등 관계기관들이 함께 했으며 오전 10시20분부터 약 6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이들은 이번 감식 결과를 분석한 후, 향후 3차 합동 감식 일정을 잡을 예정이다.

이날 오전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방화가능성은 작다'고 언급했다.

이 청장은 "(지하통신구) 안에는 사람이 들어갈만한 구조가 아니다. 들어가는 곳도 이중문이고, 문마다 자물쇠가 잠겨 있다. 열쇠 관리는 담당자만 한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인터넷 98%, 무선 86%까지 통신이 복구됐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정상 수준까지 복구되는데 1주일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보다 복구 속도가 빠른 상태다.

이번 화재는 지난 24일 오전 11시 12분쯤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지사 건물 지하 통신구에서 발생했다. 광케이블·동 케이블 등이 불타 소방서 추산 80억 원에 달하는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이 때문에 서울 중구·용산구·서대문구·마포구 일대, 은평구·경기 고양시 일부 지역에 통신 장애가 발생했다.

전혜원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