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백악관 “한미 정상, 北비핵화 위한 ‘강력한 제재 이행’ 중요성 공감”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부에노스아이레스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기간 양자 약식(pull aside)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부에노스아이레스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기간 양자 약식(pull aside)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백악관 공개 사진

백악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를 위한 ‘강력한 제재 이행’의 중요성에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30일(현지 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기간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양자 ‘풀 어사이드’ 회담에 대한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말했다.

‘풀 어사이드(pull aside)’ 회담은 격식이 갖춰진 형식이 아니라 회담장을 빠져나와 회담장 옆에서 잠깐 갖는 약식 회담을 가리킨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약 30분 정도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G20 계기에 만나 북한(DPRK)과 관련한 최근의 진행 상황들을 논의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기 위한 책무를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이어 “양 정상은 북한(DPRK)이 비핵화가 경제적 번영과 한반도의 지속적 평화에 이르는 유일한 길임을 확실히 이해할 수 있도록 기존 제재들의 강력한(vigorous) 이행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강조했다.

AFP통신 등 외신들은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기존에 사용하던 ‘북한(North Korea)’이 아니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DPRK)’이라는 공식 국호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US-DPRK) 정상회담을 개최하겠다는 그의 의사(intention)에 관해 논의했다”면서 “두 정상은 다음 단계들을 긴밀하게 조율해 나가자는 약속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양자 정상회담(Bilateral Meeting)을 가졌다고 별도의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백악관은 “양 정상은 최근 북한 관련 진행 상황을 함께 살펴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일 정상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할 때까지 압박을 유지하기 위해 가까운 동맹인 한국을 포함, 국제사회와 가장 잘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