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 내년 1월초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1일(현지 시간) 미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내년 1월초에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1일(현지 시간) 미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내년 1월초에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미 CNN 방송화면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관해 내년 1월 초에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일(현지 시간)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언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를 만나느냐’는 질문에 “나는 (정확한 날짜는) 모른다”면서도 “곧(pretty soon) 개최되길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우리가 그걸(정상회담 개최) 위해 일하고 있다”며 “내년 1월 1일 이후 얼마 안 돼(shortly)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러나 오늘은 추가로 공유할 정보를 갖고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러한 언급은 현재 북미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서도 트럼프 행정부가 내년 1월 초 개최를 목표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의 문제가 무엇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는 즉답을 피한 채,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북한이 미사일 시험 발사나 핵실험을 중단했다는 점을 거듭 내세웠다.

그는 또 “우리는 올바른 다음 단계에 관해 (북한과) 계속 대화를 하고 있다”면서 “회담 과정(process)의 다음 단계가 아니라 올바른 실질적인 다음 단계”라고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에 비핵화의 구체적인 양보안을 계속 요구하고 있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대북 제재에 관해서도 “한국, 일본 등 모든 국가가 동참하는 유엔 안보리의 제재”라는 점을 강조한 뒤 “그것은 변하지 않을 것이다. (과거) 어려움에 봉착하면 수백억 달러짜리 수표를 써줘서 북한이 제재를 벗어나게 했던 이전 정부와는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한 김 위원장의 약속을 이행하기로 결정했으며, 그것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