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1월이나 2월에 개최... 장소 3곳 검토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내년 1월이나 2월에 열릴 것 같다면서. 개최 장소로 세 군데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 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주요 20개국(G20) 회의를 마치고 귀환하는 길에 에어포스원(전용기) 안에서 동승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북한과) 매우 잘 지내고 있다.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면서 “일정 시점에(at some point) 김 위원장을 미국에 초청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하지만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구체적인 개최 예정 장소는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그러면서 “북미 두 정상 간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정상회담 이후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을 끝내기 위한 협상은 몇 달간 정체(stall)돼 왔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내년 1월이나 2월을 거명하며 구체적인 개최 후보지도 세 군데라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따라서 북미 간에 상호 요구 조건을 둘러싸고 협상 교착상태가 이어지고 있는 와중에도 조만간에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북미 고위급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전망된다.

또 김정은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하겠다는 의사도 공식적으로 피력함에 따라 그동안 정체된 북미협상이 급물살을 탈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