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미·중, 무역전쟁 일단 ‘휴전’ 합의... 90일간 추가관세 중단하고 합의 도출 모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현지 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배석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만찬을 시작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현지 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배석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만찬을 시작하고 있다.ⓒ뉴시스/AP

확전으로 치닫던 미중 간의 무역전쟁이 미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일단 ‘휴전’에 합의함에 따라 다시 대화를 통한 합의 도출을 모색하는 국면으로 전환했다.

AP통신과 신화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은 1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업무 만찬을 마친 뒤 발표한 성명에서 향후 90일 동안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2019년 1월 1일에도 2000억 달러(약 224조4000억 원) 규모의 제품에 대한 관세율 10%를 유지할 것”이라면서 “25%로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가 내년 1월부터 약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하려던 계획은 일단 보류됐다.

백악관은 양측은 이 기간에 중국의 불공정한 정책을 바로잡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만약 이 기간 내에 협상이 합의에 이르지 못해 실패한다면 보류한 ‘25%’의 관세는 다시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또 “아직 합의되진 않았지만, 중국이 무역 불균형 축소를 위해 미국으로부터 농업, 에너지, 산업 및 기타 제품을 구매하기로 합의할 것”이라며 특히, 미국산 농산물은 즉시 구매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왕이 국무위원은 이날 미중 정상회담을 가진 뒤 브리핑에서 “두 지도자는 새로운 관세 부과를 중단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두 정상이 적절한 시기에 상호 방문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왕이 국무위원은 또 “양국은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책임이 커지고 있다”면서 “(미중 지도자 사이에는) 차이보다는 공통의 이익이 더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자국 시장을 상대방에 추가 개방하기로 했다면서, 이번 회담에 관해 “긍정적이고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중요한 합의 덕분에 양국 간의 경제적 갈등이 더 악화하는 일을 막게 됐다. 또한, 상호 ‘윈윈’ 협력을 위한 새로운 공간도 열렸다”면서 “두 정상이 양국 관계를 꼭 성공시켜야 하며, 상호 조율과 협력, 안정을 기조로 하는 관계를 추진하는 데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주요 외신들은 미중 정상이 일단 무역전쟁에 관해 ‘휴전(truce)’을 선택한 것은 무역전쟁 장기화로 인한 자국 경제의 불안과 금융시장과 세계 경제에 미칠 충격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외신들은 양국이 협상 기간으로 정한 90일 안에 추가적인 합의를 도출하지 못할 경우 미중 간의 무역을 둘러싼 갈등 국면은 재현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