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항서 매직 다시 통했다, 필리핀 원정 경기서 2-1 승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사진 = 뉴시스

박항서 매직이 다시 통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이 필리핀 원정에서 귀중한 1승을 먼저 챙겼다.

2일 필리핀 바콜로드의 파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2018 대회 4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이 필리핀을 2-1로 제압했다. 베트남은 원정 경기에서 먼저 2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거둬 결승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스즈키컵은 동남아시아 국가 대항전으로 베트남을 비롯한 지역국가들의 자존심이 걸린 대회다. 베트남은 이번 대회에서 2008년 이후 10년만에 사상 두 번째 우승을 노리고 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4경기를 무패(3승1무)로 A조 1위로 4강에 올랐다. 8득점에 대회 유일한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베트남은 전반 12분 도안 반하우가 후방에서 롱패스를 했고, 이를 받은 응우옌 아인득이 헤딩슛으로 벼락같이 선제골을 올렸다. 그러나 전반 종료 직전 필리핀에 이 대회 첫 실점을 허용하면서 동점으로 후반에 돌입했다.

후반 5분에 응우옌 쫑호앙의 패스를 받은 판반득이 필리핀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추가 골을 성공시키면서 앞서나갔다. 이후 일진일퇴의 공방을 이어나갔지만 추가골 없이 베트남은 승리를 지켰다.

홈앤드어웨이 방식의 4강 2차전은 6일 베트남에서 치러지며, 1~2차전 합계로 이긴 팀은 태국-말레이시아 승자와 우승을 겨룬다. 베트남은 홈경기에서 비기거나 0-1로 져도 결승에 오를 수 있다.

객관전력상 베트남이 다소 우위로 평가됐지만 필리핀은 유럽출신 세계적 명장 에릭손 감독이 팀을 이끌었다. 에릭손 감독은 스웨덴 출신으로 잉글랜드 국가대표팀과 맨스터시티, AS로마 등 유명 유럽 클럽팀을 다수 이끈 지도자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 싶다며 전격적으로 필리핀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여기에 필리핀은 외국 출신의 귀화 선수를 다수 영입해 전력을 단숨에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실천중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카디프시티에서 활약 중인 골키퍼 닐 에더리지, 독일 출신의 존 파트릭-슈트라우스, 스코틀랜드 출신의 루크 우드랜드 등이 필리핀 국가대표팀으로 뛰고 있다. 이 때문에 베트남의 승리가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었다.

이날 승리로 박항서 감독은 세 번째 매직을 향해 순조로운 항해를 이어갔다. 박항서 감독은 23세 이하 대표팀을 이끌고 지난 1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결승에 올라 베트남을 감동과 흥분으로 몰아넣었다. 눈밭 위의 혈투 끝에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국민적 환영을 받으며 귀국했다.

이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전승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해 사상 처음으로 4강 신화를 썼다. 베트남은 토너먼트에서 강적 일본을 1-0으로 격파해 대회 최대 파란을 일으켰다.

베트남이 스즈키컵을 안을 수 있을지 베트남 국민은 물론 박항서 감독을 응원하는 국내팬들도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