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므누신 美재무장관 “미중 정상, 북한 관련 매우 구체적인 논의... 진정한 약속 끌어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이 3일(현지 시간) 미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관련해 매우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이 3일(현지 시간) 미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관련해 매우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CNBC 방송화면 캡처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이 최근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관련해 매우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3일(이하 현지시간) 미 백악관에서 CNBC 방송과의 인터뷰와 기자들에게 행한 설명에서 “그들(중국)은 핵 없는 한반도를 분명하게 이루기 위해 우리와 함께 일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일을 매우 잘하고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진정한 약속을 이끌어 냈다. 우리가 중국과 함께 계속 노력해야 할 다른 많은 이슈들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후 귀국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중국과) 북한과 관련해 매우 강력하게(very strongly)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대북제재 이행 의지를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시진핑 주석)가 나와 100% 북한 문제에 함께 하기로 동의했다”면서 “그것은 대단한 성과(big thing)”라고 말했다. 그는 3일, 트위터를 통해서도 “시 주석과 매우 강하고 개인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면서 “북한 (문제) 해결은 중국과 모두에게 위대한 일”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1일, 공식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중 정상 업무만찬에 참석해 영광이었다”면서 “자유의 필요성, 공정하고 상호적인 무역에 대해 논의했고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 대한 우리의 책무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