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볼턴 “트럼프, 北이 싱가포르 약속 안지켜 2차정상회담 해야한다 생각”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자료 사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자료 사진)ⓒ뉴시스/AP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아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CNN 방송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4일(현지 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월스트리트저널(WSJ) 주최 최고경영자(CEO) 협의회에서 “그들(북한)은 지금까지 약속에 부응하지(lived up to)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어 “나는 그것이 트럼프 대통령이 또 하나의 정상회담이 생산적일 것(productive)으로 생각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대북 강경파로 손꼽히는 볼턴 보좌관의 이러한 언급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는 반드시 비핵화의 구체적인 조치를 북한으로부터 받아 내야 한다는 것을 더욱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볼턴 보좌관은 또 이날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관련해서도 ‘1월. 2월’이라고 밝히면서, 새해 시작 후 얼마 안 돼 미국은 추가 진전(progress)을 만들 것이라는 희망으로 밀어붙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CNN은 보도했다.

하지만 그는 “트럼프 행정부는 그때까지 그(북한) 정권에 대한 강한(hefty) 경제적 제재를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특히, “우리는 이것(싱가포르 합의사항)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면서 “만약 북한이 그들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들을 완수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노벨 평화상을 받을 만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트럼프)는 그들(북한)을 위해 문을 열어놨다. 이제 그들이 거기로 걸어들어와야 한다”면서 “이것이 우리가 다음 (북미정상) 회담에서 진전을 이루기를 희망하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CNN은 볼턴 보좌관의 언급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따뜻한 관계를 강조하고 있지만, 미국이 추구하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북한이 가까이 가도록 하는 진전이 부족(lack)했음을 분명히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풀이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