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현대자동차 “광주형 일자리 수정안, 받아들이기 어렵다”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빌딩(자료사진)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빌딩(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현대자동차가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 최종 협상안에 대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5일 저녁 입장자료를 내고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대차는 “광주시가 ‘의결사항 수정안 3안’이 현대차의 당초 제안이라고 주장한 것은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의 전제조건으로 광주시가 스스로 제기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 내용이 수정된 바 있고, 이번에도 전권을 위임받은 광주시와의 협의 내용이 또다시 수정·후퇴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상의 과정에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광주시가 향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 협의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여지를 남겼다.

앞서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광주시와 현대차의 광주형 일자리 최종 협상안을 조건부 의결한 바 있다. 쟁점은 광주시와 현대차가 잠정 합의한 문서들 중 노사상생발전 협정서에 노동자들의 단체협약체결권을 제한하는 것으로 해석 될 수 있는 독소 조항이었다.

협의회는 한국노총의 지적을 받아들여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3가지 수정 조항을 현대차에게 제안하고 최종 협상을 벌인다는 방식으로 조건부 의결했다. 광주시 협상팀은 의결안을 가지고 현대차와 협상을 벌일 예정이었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