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구글 웨이모,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차 상용 서비스 시작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자동차 부문인 웨이모가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차 상용 서비스를 시작했다.

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의 매체 따르면 구글은 이날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자율주행차 서비스 '웨이모 원' 을 출범했다.

웨이모 자율주행차. 웨이모 홈페이지 캡처.
웨이모 자율주행차. 웨이모 홈페이지 캡처.ⓒ웨이모

이 매체는 "구글이 거의 10년을 공들여온 자율주행차 기술이 비록 소규모지만 상업적인 차량 서비스로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웨이모 원은 기존의 차량 호출 서비스인 우버, 리프트처럼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차량을 호출하는 방식이다.

이 서비스엔 크라이슬러 미니밴 퍼시피카가 이용된다. 피닉스 교외 남동부 챈들러, 메사, 길버트 주변 160㎞ 반경에서 400여명의 신청한 고객에게 한해 제공된다. 이들은 지난해 4월부터 시범 서비스에 참여했다.

웨이모원 자율주행차는 운전자의 조작 없이 자동차 스스로 주행한다. 하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운전석에 엔지니어가 탑승해 오작동으로 인한 사고를 막고 주행 상황을 지켜보는 역할을 맡는다.

존 크라프칙 웨이모 CEO는 이날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은 많은 이에게 새로운 것"이라며 "탑승자의 편안함과 편의성을 생각하며 조심스럽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웨이모는 지난 2009년부터 미국 내 25개 도시에서 자율주행차 시범 운행을 해왔으며 현재까지 1609만3440㎞(1만 마일)이 넘는 주행 기록을 갖고 있다.

김도양 수습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