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인권위, 예능프로 장애인 비하 지적 “부정적 편견 강화 우려”
국가인권위원회 (자료사진)
국가인권위원회 (자료사진)ⓒ민중의소리

국가인권위원회가 방송에서 사용되는 장애인 비하·차별 표현이 장애인에 대한 부정적 고정관념 및 편견을 강화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방송사와 유관기관에 장애인 비하·차별 표현이 사용되지 않도록 주의하라는 의견을 표명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 7월 배우 신현준 씨가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참견시점(이하, 전참시)’에 게스트로 출연해 영화 ‘맨발의 기봉이’ 주인공 엄기봉 씨의 언행을 재연하고 출연진과 웃음 소재로 삼은 것에 대한 조치다.

6일,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발달장애인을 희화하여 진행한 프로그램(전참시) 소속 방송사 대표에게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고정관념을 조장하는 차별적 표현이 방송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는 방송 프로그램에서 장애인 비하 및 차별 표현이 사용되지 않도록 관심과 주의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냈다고 전했다.

A 씨는 지난 7월 전참시에서 실존 발달장애인을 인물로 한 영화 ‘맨발의 기봉이’ 주연배우 신현준 씨가 “발달장애인을 우스개 소재로 삼고 희화해 장애인을 비하했다”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이에 신 씨는 “과거 출연작에 대해 대화를 나누다 영화 속 배역의 말투로 인사했고, 그 역할로 생긴 일화를 이야기했을 뿐 발달장애인을 희화화하고 비하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MBC 역시 “(당시 방송)상황에 발달장애인에 대한 내용 및 언급은 전혀 없었고, 출연진들이 발달장애인을 희화화하고 비하할 의도는 없었다”라며, “프로그램에서 이런 내용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게 하여 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 시청자에게 사과한다. 앞으로 제작에 있어 더욱 주의하겠다”는 입장을 인권위에 밝혔다.

MBC 서울 상암동 신사옥
MBC 서울 상암동 신사옥ⓒ사진 = 뉴시스

하지만, 인권위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는 장애인에 대한 고정관념이나 편견을 조장할 수 있는 표현과 행동이 방송 프로그램에서 노출·반복되고 있고, 이로 인해 장애인 당사자 및 그 가족들이 불쾌감을 호소한다고 봤다.

따라서 해당 프로그램이 우스개 소재로 발달장애인의 언행을 재연한 것은 ‘불특정 다수 장애인’에 대한 부정적인 고정관념과 편견을 강화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단, 인권위는 A씨의 진정 자체에 대해서는 각하했다. 장애인차별금지법 제32조(괴롭힘 등의 금지) 제3항에서 보호하는 법익은 ‘특정한 사람’에 대한 차별적 표현이나 언행을 금지하는 것이고, 이번 사건은 해당 방송의 언어적 표현이나 행동이 특정 장애인을 직접 지칭하거나 유출할 수 있는 경우는 아니라고 보았기 때문이다.

인권위는 “이번 의견 표명을 계기로 방송에서 장애인에 대한 고정관념이나 편견을 조장할 수 있는 표현 및 행동이 불특정 다수에게 노출되지 않고, 장애인의 권익이 증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