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당·한국당, ‘광주’ 이름 뺀 사회통합형 일자리 예산 합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지난 6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예산안 합의문을 발표 한 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함께 손을 잡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 부총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지난 6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예산안 합의문을 발표 한 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함께 손을 잡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 부총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정의철 기자

애초 광주형 일자리를 위해 계획된 사회통합형 일자리 예산이 ‘광주’라는 표현이 빠진 채 통과됐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6일 ‘광주’가 빠진 사회통합형 일자리 예산 220억원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하기로 합의했다.

‘5년간 단체협상 유예’ 조항 등을 놓고 노사가 대립하면서 광주형 일자리는 타결을 장담할 수 없는 안갯속을 걷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 무산 시 다른 지역으로 예산을 배정할 수 있도록 가능성을 열어두기 위해 ‘광주’라는 이름을 뺀 것이다.

정부와 여당 일각에서는 광주형 일자리를 공모형으로 전환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대체 지역으로는 군산, 창원, 거제 등이 언급된다.

한편,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광주형 일자리 타결 난항에 대해 “정말 유감스럽다”며 “광주에 기대를 걸고 설득하는 가운데 다른 대안을 분명하게 찾아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한무 수습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