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아모르파티’, 청춘 찾는 싱글 부모 바라보는 입장 바꾼 '미우새' [종합]
'아모르파티' 하휘동, 이청아, 나르샤, 배윤정, 허지웅
'아모르파티' 하휘동, 이청아, 나르샤, 배윤정, 허지웅ⓒ제공 = tvN

tvN 신규 예능 ‘아모르파티’ 기자간담회가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출연자 이청아, 허지웅, 배윤정, 나르샤, 하휘동과 연출자인 이민정 PD(피디)가 참석했다. 현장에서는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 및 공식 인터뷰가 진행됐다.

‘아모르파티’의 부제는 ‘싱글 황혼의 청춘 찾기’이다. 제작진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살아가는 스타들을 홀로 키워낸 자랑스러운 홀어머니, 홀아버지들이 함께 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이다. 싱글 황혼들이 모여 청춘을 되찾아가는 모습을 담았다. 이를 자녀들이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며 새로운 모습을 발견한다”라고 설명했다.

이 피디는 “‘아모르파티’라는 제목은 김연자의 곡에서 따온 것 맞다. 가사 중 ‘나이는 숫자, 마음이 진짜’라는 부분이 있다. 이것이 우리 기획 의도와 일맥상통한다. 부모라는 타이틀과 나이를 떼고, 가슴 속 남아있는 청춘의 열정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들의 열정, 열망을 한 사람으로서 자녀들이 이해하도록 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부모님의 청춘을 소재로 하는 프로그램이 있는 것은 알고 있다. 우리만의 강점은 ‘자식들도 몰랐던 부모님을 보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운 우리 새끼’ 리버스 버전이 아니냐는 말 많던데, 그것 맞다. 싱글 부모님을 자식들이 지켜보는 프로그램이다. 제가 ‘미우새’ 애청자이기도 하다. 그 프로그램의 장점은 어머니들의 거침 없는 입담 아니었나. 그런 부분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게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아모르파티' 이청아
'아모르파티' 이청아ⓒ제공 = tvN

연예인 자녀들은 “내가 못 보내드리는 여행, 프로그램에서 보내 주니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입을 모았다. 허지웅은 “‘미우새’ 리버스 버전이라면 출연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어머니 여행 보내드린다니 승낙했다”라고 말했다. 배윤정은 “뜻밖의 효도를 한 기분”이라고 표현했다.

‘핑크빛’이 강조된 예고편에 일부 우려도 있었다. 자식으로서 부모의 연애가 마냥 편하게만 받아들여지기 쉽지 않다는 지적이었다. 이에 하휘동은 “처음엔 여행이라고만 하여 별 생각 없었다. 하지만 보내 보니 ‘핑크빛 기류’가 있는 여행이더라. 걱정했는데 모니터해보니 건강하고 좋은 여행이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나르샤는 “나이가 들더라도 이성친구가 생기는 일은 좋은 일”이라며 “늘 지지한다”라고 말했다.

이청아는 “예고편에서는 ‘핑크빛’만 강조됐는데, 보다 보면 사람에 대한 이야기다. 어디서도 말 못하던 아픔을 서로 보듬어주는 부분이 있다. 그런 걸 보며 아버지가 아버지가 아니라 인생의 선배로 보이더라”라고 밝혔다.

허지웅은 “나이가 들수록 만나는 사람이 더 줄어든다. 우리 어머니는 사정 때문에 더욱 인간관계 범위가 남보다도 비교적 좁다. 떄로는 낯뜨겁기도, 때로는 감동적이기도 한 이야기를 보며 내가 모르던 어머니의 얼굴을 봤다. 인간 김현주(허지웅 어머니 이름)를 봤다. 더 늦기 전에 어떤 삶을 사는지에 대해 알고 싶어졌다”라고 답했다.

배윤정은 “그런 부모님들 모습 보니 핑크빛이 아니라 빨간빛으로 더 물들었으면 좋겠더라”라고 말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아모르파티' 나르샤
'아모르파티' 나르샤ⓒ제공 = tvN
'아모르파티' 배윤정
'아모르파티' 배윤정ⓒ제공 = tvN

진행자는 강호동이다. 이 피디는 “부모와 자식 양 쪽 입장에서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을 찾았다. 취지를 이야기하니 단박에 이해하더라”라고 말했다. 섭외에 응하며 강호동은 “내년에는 50살인데, 아직도 어른이라는 생각이 안 든다. 하지만 부모라는 무게 때문에 자신의 장점을 찾지 못하고 산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부모님 여행의 인솔자는 방송인 박지윤과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손동운이다. 이 피디는 “박지윤은 여행에 일가견이 있고, 또 10년차 며느리다. 여기에 친정 어머니 모시고 여행 다녀온 경험도 다수 있더라. 잘 할 것 같아 섭외했다”라고 밝혔다. 손동운에 대해서는 “막내아들처럼 살갑게 다가오는 친구가 필요했다. 어머니들은 곱게 생긴 막내아들 생긴 것 같다며 좋아하시더라”라고 설명했다.

출연자들은 “프로그램 하고 나니 부모님과 함께 여행해보겠다는 다짐하게 됐다”라고 입을 모았다.

'아모르파티' 허지웅
'아모르파티' 허지웅ⓒ제공 = tvN
'아모르파티' 하휘동
'아모르파티' 하휘동ⓒ제공 = tvN

이 피디는 “2기도 예정돼 있다. 이미 2기 섭외도 끝났다. 2기까지 잘 끝내고, 호응이 좋다면 다음 프로그램도 맡고 싶다”라고 밝혔다.

tvN ‘아모르파티’는 9일 오후 10시 30분 첫방송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