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뇌출혈로 쓰러진 기재부 서기관 병문안 간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공무원 병문안
문재인 대통령, 공무원 병문안ⓒ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무역의 날 행사를 마친 뒤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해 업무 도중 뇌출혈로 쓰러진 기획재정부 직원의 병문안을 갔다.

기재부 예산실에서 근무하는 김 모 서기관(50)은 지난 3일 예산심의 과정에서 새벽까지 국회에서 대기하다가 뇌출혈로 쓰러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병실에 들어섰을 때 김 서기관은 깊이 잠들어 있었으나, 그의 부인과 문 대통령이 대화를 나누던 도중에 눈을 떴다.

문 대통령은 김 서기관의 손을 잡고 "저를 알아보시겠습니까"라고 물었고, 김 서기관은 눈짓으로 반가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새벽까지 국가예산 일을 하느라 애를 쓰다 이렇게 되니 대통령으로서 아주 아프고 안타깝다. 위로라도 드리려고 병문안을 왔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젊으시니 금방 회복될 것"이라며 "부인과 딸이 기다리고 있으니 얼른 털고 일어나야죠. 초조하게 생각하지 말고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쉬고 새 출발한다고 생각해달라"라고 위로했다.

김 서기관은 가끔씩 고개를 끄덕이며 응대했고, 문 대통령이 병실을 떠날 때는 침대에서 일어나려고 하기도 했다.

주치의 김연희 교수는 문 대통령에게 "김 서기관이 의식회복의 진행 정도가 양호하며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라며 "며칠 뒤 상세 검진을 마친 뒤 재활치료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병실을 나서며 김 서기관의 부인에게 쾌유를 비는 마음을 담아 격려금을 전달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아세안 정상회의 일정을 수행하다 쓰러져 현지 병원에 입원해 있는 외교부 김은영 국장에게도 "싱가포르를 떠난 이후에도 자주 생각하고 있다. 하루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라는 내용의 문안카드와 격려금을 외교 행낭을 통해 전달했다.

한편, 기재부 노조는 전날 성명을 통해 "김 서기관은 그날 새벽 4시까지 이어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소위원회 감액심사에 대응하기 위하여 대기 중이었다"라며 "주말 내내 국회에서 대기한 것은 물론, 한 달 째 세종시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서울의 모텔을 전전하며 국회에서 업무를 봤다"라고 밝혔다.

기재부 노조는 김 서기관 뿐만 아니라 국회 예산심사와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 기간마다 과로에 시달리는 기재부 직원들의 실태를 고발하면서 국회의 업무관행을 시정할 것을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 공무원 병문안
문재인 대통령, 공무원 병문안ⓒ청와대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