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예산안 밀실야합, 선거개혁 실종” 부산서도 반발
노동당·녹색당·민주평화당·민중당·바른미래당·우리미래당·정의당 부산시당 등 부산지역 야당과 시민사회, 노동단체 등이 7일 부산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예산안 합의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노동당·녹색당·민주평화당·민중당·바른미래당·우리미래당·정의당 부산시당 등 부산지역 야당과 시민사회, 노동단체 등이 7일 부산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예산안 합의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정의당 부산시당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편을 제외한 예산안 처리에 합의하자 부산서도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두 당을 제외한 모든 야당과 시민사회, 노동단체 등은 이번 사태를 ‘밀실야합’으로 규정하고 대응에 나섰다.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 촉구 등 선거제도 개혁 또한 더 강력히 압박하기로 했다.

소수정당 만으론 거대 양당의 합의를 막지 못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선거제도 개혁과 내년도 예산안 동시 처리를 주장했던 야3당의 의견을 배제하고 6일 오후 예산안 처리에 전격 합의했다. 이에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평화당 등은 거대양당이 사실상 선거제도 개혁을 거부한 것으로 보고 전면전을 선언했다.

서울서는 손학규·이정미 대표의 단식농성, 정동영 대표의 청와대 앞 1인시위에 이어 야 3당의 국회 로텐더홀 공동규탄대회가 열렸다. 이들은 일제히 “선거제도 개혁을 거부한 야합”이라며 양 당을 비난했다.

부산에선 원내외를 가리지 않고 민주당과 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당이 부산시 동구 민주당사로 집결했다. 노동당·녹색당·민주평화당·민중당·바른미래당·우리미래당·정의당 부산시당 등 야 7당은 7일 오후 긴급 입장을 발표하고 “국회 예산안 밀실야합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동에는 정치개혁부산행동, 부산공공성연대 등 시민사회와 노동단체가 함께했다.

이들 정당, 단체는 “정치개혁은 유불리를 따지며 외면한 거대 양당이 예산안을 합의한 것은 염치없는 국회의원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의원의 기득권은 조금도 놓치 않고 국민에겐 귀족노조가 문제라고 하며 고통감수를 말하는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합의 철회와 선거제도 개혁을 동시에 요구했다.

합의한 예산안에 대해서도 “청년고용장려금 등 복지예산이 대거 삭감되었지만, 양당 의원 지역구의 SOC 토건 예산은 증액되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내역공개를 압박했다.

특히 민주당을 향해서 “자신들 세비나 인상하며 기득권 지키는 꼴이나 보자고 2년 전 촛불을 든 것이 아니다”라며 “집권여당은 대통령이 국민에게 약속한 평등하고 공정한 사회,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한 노력의 시작으로 선거제도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한목소리를 냈다.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