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승민 “바른미래당과 맞지 않아 괴롭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공동대표. (자료사진)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공동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는 7일 "제가 생각하는 개혁보수랑 바른미래당이 가는 길과 초점이 조금 맞지 않아 괴로움이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유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에서 어려움을 느낀다고 해서,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특강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에 몸을 담고 있지만 제일 답답하고 아쉬운 건 '가는 길이 무엇이냐'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바른미래당에 '보수라는 말을 쓰지 말자. 우리는 왼쪽도 오른쪽도 아니고 중도다'라고 하는 분들과 안보, 경제, 복지에 대해 생각을 같이 할 수 없어 괴롭다"라고 말했다. 지난 2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합당 이후 계속된 정체성 혼란 문제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한 것이다.

하지만 유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그동안 저는 자유한국당이 보수로서 자격이 없을 뿐 아니라, 변한 게 없고, 시대인식도 저래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던 사람"이라며 "(최근) 지지도가 올라가니까 이 사람들이 더 정신을 못 차리고 안 바뀌는 측면이 있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유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으로의 복당은) 명분도 없고, 그런 짓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등의 목소리가 나온 데에 "그 자체를 평가하기보다는 건강한 보수의 재건을 위해 과거보다 미래를 위해 나아가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라고 말을 아꼈다.

아울러 그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을 빼고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것에 대해 "저도 예산안은 예산대로 심의하는 게 맞지 않나 그런 생각을 갖고 있었다"라고 밝혔다. 선거제도와 예산안을 연계해 처리하자는 바른미래당 지도부와 뜻을 달리한 것이다.

다만, 유 전 대표는 "이 부분은 선거제도에 대해 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들까지 약속한 부분이었는데 그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정기국회 막바지에 서로 간의 신뢰가 깨지게 만든 책임에 대해서는 비판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 전 대표는 이날 손 대표를 찾아 단식을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