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재수 투신 사망에 검찰 “매우 안타깝다”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김철수 기자

검찰 수사를 받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7일 투신 사망한 데 대해 검찰이 “안타깝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 전 사령관의 세월호 사고 유가족 불법사찰 혐의를 수사 중이던 서울중앙지검은 “군인으로서 오랜 세월 헌신해 온 분의 불행한 일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영장 기각 이후에 우리가 이 전 사령관 측을 접촉하진 않았다. 불러서 조사하거나 소환 일정을 조율한 것이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2013년 10월부터 1년간 기무사령관으로 재직한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세월호 참사로 인해 여론 지형이 박근혜 정권에 불리하게 형성되자, 여론의 반전을 꾀하고자 당시 실종자 가족들을 사찰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아왔다.

이 전 사령관의 지시에 따라 기무사의 세월호 TF는 실종자 가족들이 머물던 진도 체육관 일대에서 개개인의 성향과 가족관계, 음주 실태를 수집하고 안산 단원고 학생을 사찰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차례에 걸친 유가족 사찰 실행 방안은 청와대에도 보고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달 초 이 전 사령관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됐다.

강경훈 기자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