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변호사 “평소 주변인 수사 확대 항상 우려해”
지난 7일 투신 사망한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변호인 임천영 변호사가 8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자필 유서를 공개하고 있다. 2018.12.08.
지난 7일 투신 사망한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변호인 임천영 변호사가 8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자필 유서를 공개하고 있다. 2018.12.08.ⓒ뉴시스

“고인의 뜻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또 다른 억측이나 오해가 있을지도 모르니, 원문 그대로 공개하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다.”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변호인 임천영 변호사가 8일 서울 송파경찰서 앞에서 유서를 공개했다. 그는 유서 전문을 공개하는 이유에 대해 “고인도 그것을 원할 것이라는 유족의 합의와 동의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임 변호사는 기자들에게 컴퓨터로 받아 적은 프린트물을 배포하며 “유서 원본을 그대로 받아 적었다. 한 글자도 빼지 않은 원본 그대로”라고 말했다. 그리고 자신의 가방에서 세로로 두 번 접은 모양의 종이를 꺼내며 ‘자필유서’라고 꺼내서 펼쳐 보였다.

임 변호사가 유서 전문이라며 배포한 프린트물 원본은 다음과 같다.

유서 내용(전문)
○세월호 사고시 기무사와 기무부대원들은 정말 헌신적으로 최선을 다했음. 5년이 다되어가는 지금 그 때의 일을 사찰로 단죄하다니 정말 안타깝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한 점 부끄럼 없이 살았지만 전역 이후 복잡한 정치상황과 얽혀 제대로 되는 일을 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

○지금 모처럼 여러 비즈니스를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즈음에 이런 일이 발생하여 여러 사람에게 미안하다.

○영장심사를 담당해준 판사님께 경의를 표하며 이번 일로 어려운 지경에 빠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검찰측에게도 미안하며 내가 모든 것을 안고 가는 거로 하고 모두에게 관대한 처분을 바랍니다. 군검찰 및 재판부에 간곡히 부탁합니다.

○가족, 친지, 그리고 나를 그동안 성원해준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며 용서를 구합니다.

○군을 사랑했던 선후배 동료들께 누를 끼쳐 죄송하고 다시 번 한 사과를 드립니다.

○사랑하는 가족들도 더욱 힘내서 열심히 살아가길 바랍니다. 60평생 잘 살다가 갑니다.

○모두들 안녕히 계십시오.

이재수 배상.

임 변호사는 “이재수 사령관에게 (7일 오후) 1시17분에 전화가 왔었는데, 그때는 바빠서 받지 못하고, 오후 1시22분에 전화를 했다. 그때 아마 차에 있던 것 같다. 2시경 사무실에 왔는데, 사무실에서 유서 작성하는 그런 걸 직원들이 보진 못했다”며 “아마 미리 작성된 게 아닐까 추정한다”고 말했다.

평소 검찰수사에 대한 압박감에 대해 이야기한 적 있는지 묻는 질문에, 임 변호사는 “자기 자신은 사심 없이 일을 했는데 이렇게 비춰지고 수사 받는 데 대해 몹시 괴로워하고, 이로 인해 영장이 기각되고 나서 매우 좋아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이후 또 다른 재영장 청구나 주위 사람들에 대한 수사가 있지 않을까 괴로워했다”고 덧붙였다.

검찰의 강압수사가 있었는지 묻는 질문엔, “어제 (마지막) 통화에서 그분이 제일 먼저 제게 물었던 것이 검찰에서 연락 온 게 있냐는 말이었다”며 “검찰로부터 직접 전화를 받은 사실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당시 통화에서 임 변호사는 이 전 사령관에게 “(검찰로부터) 아무 연락을 못 받았고, 영장 기각되고 나서 바로 부르진 않을 것이다. 안심하라”며 위로했다고 전했다.

유서에 적힌 ‘모든 것을 안고 가는 것’의 의미를 묻는 질문엔, “공은 부하에게, 책임은 자기가 지고 가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임 변호사는 “어쨌거나 부대장 장군 2명이 구속됐고, 이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했다”며 “구체적인 지시는 하지 않았지만, 사령관으로 있으며 모든 책임을 통감하니, 부하들을 용서해달라고 누누이 밝힌 바 있다”고 평소 이 전 사령관이 했던 말을 전했다.

한편, 이 전 사령관은 전역 후 시작할 사업을 준비 중이었다. 7일 오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장소 또한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려고 했던 사무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변호인 임천영 변호사가 8일 서울 송파경찰서 앞에서 유서를 공개했다.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의 변호인 임천영 변호사가 8일 서울 송파경찰서 앞에서 유서를 공개했다.ⓒ뉴시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