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화성 탐사선 인사이트, 바람소리 포착…“인류, 처음으로 화성 소리 들어”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무인 화성 탐사선 인사이트가 화성의 바람 소리를 탐지했다고 7일(현지시간) 외싱 등이 보도했다.

나사는 화성의 바람 소리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나사 제트추진연구소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화성에 착륙한 인사이트는 탐사 활동 과정에서 주자파의 윙윙 거리는 바람 소리를 포착했다.

화성의 옅은 공기 밀도 때문에 ‘저주파’ 이기는 하지만 분명한 바람소리라는 설명이다.

나사는 이 바람이 초속 5~7m로 분 것으로 추정했다. 제트추진연구소는 이 바람소리가 인간의 귀로 듣게 된 화성의 첫소리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 바람 소리는 인사이트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에 부딪히면서 발생한 선체의 진동을 통해 감지되고 탐사선 기상관측소의 기압 센서와 지진계로 녹음됐다.

외계 행성의 이 신비로운 소리를 들은 과학자들은 감탄사를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수석 연구원 토머스 파이크는 “마치 깃발이 바람에 나부끼는 소리 같았다. 그것은 정말 비현실적으로 들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코넬대 돈 밴필드 연구원도 “바람이 많이 부는 한 여름날 오후 야외에 앉아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며 “어떤 면에서는 화성에 있는 인사이트 탐사선에 앉아 있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전했다.

나사는 다음 주께 지진계를 화성 표면으로 이동시킬 계획인데 그때까지는 계속 바람 소리를 녹음할 계획이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