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오늘밤 ‘박항서 매직’ 펼쳐진다...한국·베트남·말레이시아 동시 ‘열기’
베트남 축국 국가대표팀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국 국가대표팀 박항서 감독ⓒ뉴시스

베트남은 물론 한국 축구팬들까지 설레게 만들고 있는 박항서 감독의 승전보가 11일 밤 다시 울릴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은 11일 밤 오후 9시45분(이하 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부킷잘릴 국립경기장에서 말레이시아와 2018 AFF(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 1차전을 갖는다.

스즈키컵은 국내에서는 생소하지만 동남아시아 국가들로서는 월드컵만큼이나 치열한 축구전쟁이다. 순위는 좀 낮아도 축구열기 만큼은 어느 지역 못지 않은데다 국가간 자존심까지 걸릴 경쟁이 벌어지면서 온 국민이 축구 열기에 휩싸인다. 이번 결승 1차전이 열리는 쿠알라룸푸르 역시 티켓 구하기 전쟁이 벌어지면서 경기장 앞에서 밤을 지새우며 인파가 몰리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베트남은 2008년 이후 10년 만이자 통산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승운도 따르고 있다. 지역의 축구 최강국이자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였던 태국이 준결승에서 말레이시아에 덜미를 잡히면서 미끄러졌다. 베트남은 이미 조별예선에서 말레이시아를 2-0으로 제압한 바 있어 자신감까지 붙은 상태다.

무엇보다 박항서 매직이 언제까지 계속될지가 흥미진진하다. 박항서 감독은 올해 부임 이후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깜짝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베트남 국민들을 놀라게 했다. 이후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아시안게임에선 4강에 진출에 그야말로 전국민적 영웅 반열에 올랐다.

베트남은 최근 승승장구하면서 2012년 99위 이후 하락했던 FIFA 랭킹이 지난달 100위로 올라서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은 이번 스즈키컵 우승으로 그간 우승을 못 이룬 아쉬움을 씻고 자신을 열렬하게 응원해주는 베트남 국민들에게 보답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스즈키컵 결승은 홈앤어웨이 방식으로 1차전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2차전은 오는 15일 오후 9시 30분에 하노이 미딩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베트남은 FIFA 랭킹 169위의 말레이시아에 비해 객관적인 전력은 우위를 보이는 만큼 9만여 관중의 열광적 응원 등 경기 외적인 요소를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박항서 감독은 10일 열린 공식기자회견에서 “베트남 선수들은 용맹하고 빅매치를 극복할 능력이 충분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박 감독은 “베트남 선수들은 큰 경기장에서 많은 압박을 받으면서 뛰는 것에 익숙하다”면서 “나는 그저 선수들이 평정심을 유지하도록 조언을 해주는 것 밖에 없다”고 말했다.

SBS스포츠는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스즈키컵 결승 1차전을 생중계한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