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항서 매직 한 박자 쉼표’... 베트남-말레이시아 2대2 무승부, 2차전 올인
베트남 축국 국가대표팀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국 국가대표팀 박항서 감독ⓒ뉴시스

박항서 매직은 멈추지 않았다. 그러나 한 박자 쉼표를 찍고 우승 감격은 안방에서의 최종전을 기약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국가 대표팀이 스즈키컵 결승 1차전 원정 경기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베트남은 11일 밤 오후 9시45분(이하 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부킷잘릴 국립경기장에서 말레이시아와 2018 AFF(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 1차전에서 2-2로 비겼다. 이로써 홈경기인 2차전에서 최종 결과에 따라 스즈키컵 우승 여부가 가려지게 됐다.

베트남은 전반 쾌조의 출발을 했다. 전반 22분 역습 찬스에서 말레이시아 수비의 불완전한 처리를 응우옌 후이흥이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불과 5분 뒤 팜득후이가 왼발 중거리 골을 터트리면서 두 점 차이로 앞서나갔다. 손쉬운 승리를 거두는 듯 보였다.

그러나 말레이시아의 집념도 만만치 않았다. 36분 샤룰 사드가 머리로 골문을 열었다. 예선전 영패 뒤 처음 베트남에게 일격을 안겼다. 후반전 일진일퇴의 공방전 끝에 15분 사파위 라시드가 프리킥을 골로 연결해 기어이 동점을 만들었다. 1차전은 2-2 그야말로 혈투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끝났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 10월 부임 이후 두달여만에 축구 돌풍을 일으키며 베트남의 국민영웅으로 등극했다.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깜짝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아시안게임에선 4강에 진출이라는 그야말로 신화를 썼다.

스즈키컵은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이라 할 만큼 지역국가들에게는 자존심을 건 물러설 수 없는 대회다. 박항서 매직이라 불리며 승승장구한 베트남이지만 아직 박항서 감독 부임 이후 우승이나 금메달의 꼭지를 따지는 못했다. 그런 만큼 이번 대회는 반드시 우승하겠다는 각오로 나섰다. 스즈키컵에서 베트남이 우승하면 2008년 이후 10년 만이자 통산 두 번째다.

스즈키컵 결승은 홈앤어웨이 방식으로 2차전은 15일 오후 9시 30분에 하노이 미딩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베트남은 원정 경기에서 2점을 기록하며 비겨 2차전에서 승리하거나 1-1로 비겨도 우승을 하는 다소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그러나 예선전 0-2 완패의 그늘을 지우고 자신감을 회복한 말레이시아도 총력전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승패를 점치기 어려운 접전이 예상된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