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페이스북, 비공개 게시물 유출 사태… 최대 680만명 피해
페이스북 미미지<br
페이스북 미미지ⓒ출처 = 페이스북

소셜미디어 페이스북 사용자들의 비공개 게시물이 버그로 인해 공개되는 일이 벌어졌다.

페이스북은 14일(현지시간) 이용자가 공유하지 않은 사진이 노출되는 버그(결함)을 확인했다면서 이로 인해 최대 680만 명의 이용자가 피해를 입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이 버그는 사진 접근을 허용한 페이스북 서드 파티 애플리케이션이 원인이다. 사진 접근 허용 시 페이스북에 공개하지도 않은 사진이 이들 애플리케이션에 노출된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최대 1천 500개의 애플리케이션이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고 밝혔다. 토마 바 엔지니어링 국장은 “이용자들이 페이스북에 업로드했지만 게시를 완료하지 않은 사진에 영향을 미쳤다”라고 버그를 설명했다.

이같은 버그는 지난 9월 13일부터 25일까지 발생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이 버그로 인한 영향을 밝히고 이해하기 위해 조사해왔다. 이를 통해 적절한 개발자를 접촉했고, 버그의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만났다”라고 뒤늦은 발표에 대한 해명을 내놓았다.

이어 “다음 주 초 버그로 인한 피해를 입었는지 확인할 수 있는 툴을 앱 개발업자들에게 내놓을 것이며, 앱 개발업자들이 노출 사진을 삭제하도록 함께 협력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