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장기하와 얼굴들’ 10년 활동 마무리하는 마지막 방송, EBS 스페이스 공감
올해로 데뷔 10년을 맞은 ‘장기하와 얼굴들’이 ‘EBS 스페이스 공감’을 마지막으로 밴드 활동에 마침표를 찍는다.
올해로 데뷔 10년을 맞은 ‘장기하와 얼굴들’이 ‘EBS 스페이스 공감’을 마지막으로 밴드 활동에 마침표를 찍는다.ⓒEBS 스페이스공감

올해로 데뷔 10년을 맞은 ‘장기하와 얼굴들’이 ‘EBS 스페이스 공감’을 마지막으로 밴드 활동에 마침표를 찍는다. 장기하와 얼굴들의 10년 활동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방송이 27일 밤 EBS1 ‘스페이스 공감’을 통해 방송된다

2008년 ‘EBS 스페이스 공감’ 458회 ‘9월의 헬로루키’를 통해 처음으로 이름을 알린 이들은 그해 10월 싱글 앨범 ‘싸구려 커피’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신선한 충격을 던졌다. 이후 ‘우리 지금 만나’, ‘달이 차오른다, 가자’, ‘그렇고 그런 사이’, ‘ㅋ’ 등 자신들만의 색깔이 확실하고 개성 넘치는 음악으로 국내 최고 밴드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며 수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공연에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첫 TV 출연도 스페이스 공감이었다. 밴드가 10년 가는 것도 쉽지 않고, 음악만을 쭉 들려주는 라이브 음악 방송이 다 없어진 지금, 이 방송이 10년 이상 해온 것도 대단하다. 저희 10년을 스페이스 공감과 함께 해왔던 것 자체가 자랑스러울 정도로 좋은 친구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로 데뷔 10년을 맞은 ‘장기하와 얼굴들’이 ‘EBS 스페이스 공감’을 마지막으로 밴드 활동에 마침표를 찍는다.
올해로 데뷔 10년을 맞은 ‘장기하와 얼굴들’이 ‘EBS 스페이스 공감’을 마지막으로 밴드 활동에 마침표를 찍는다.ⓒEBS 스페이스공감

이날 공연은 ‘달이 차오른다, 가자’, ‘우리 지금 만나’, ‘싸구려 커피’, ‘빠지기는 빠지더라’ 등 기존에 사랑받았던 곡들과 ‘그건 니 생각이고’, ‘나란히 나란히’, ‘등산은 왜 할까’, ‘초심’, ‘별거 아니라고’ 등 ‘장기하와 얼굴들’의 마지막 앨범인 ‘mono’의 수록곡들로 꽉 채워졌다.

장기하와 얼굴들은 “5집 음반을 준비하면서 너무 마음에 들었다. 우리 6명이 할 수 있는 최대치를 담아냈다는 느낌을 받았고, 다음 작품이 이보다 더 좋기는 어렵다. 10년 동안 하고 싶은 걸 잘 이뤄낸 지금이 우리가 아름답게 마무리할 시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권종술 기자

문화와 종교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