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김정은 위원장과 만남 기대”... 北신년사에 화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을 기대한다면서 북한의 2019년 신년사에 관해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김정은(위원장)이 핵무기를 만들거나 실험하거나 다른 이들에게 주지 않겠고, 그가 트럼프 대통령과 언제든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면서 미 공영 PBS방송 뉴스 내용을 인용하며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 또한 북한이 위대한 경제적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잘 실현하고 있는(realizes)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을 기대한다면서 북한의 2019년 신년사에 관해 화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 시간) 트위터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을 기대한다면서 북한의 2019년 신년사에 관해 화답했다.ⓒ트럼프 공식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만 하루가 지나기 전에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언제든 미국 대통령과 마주앉을 준비가 돼 있다”는 발언에 관해 동감을 표하며, 화답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피력하면서도 미국이 계속 대북제재와 압박 기조를 이어간다면, 다른 길을 택할 수도 있다는 경고성 발언도 내놨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핵무기 제조·실험·확산 금지 약속을 높이 평가하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의지를 재차 강력하게 피력한 셈이다. 또 김정은 위원장을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깨닫고 있는 인물로 묘사하면서, 거듭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은 셈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했던 북미협상이 새해를 맞아 전격적인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따라서 북미 간의 2차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고위급 회담이 이른 시일 안에 개최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