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파인텍 노사 4차 교섭, 13시간 마라톤 협상 끝에 결국 결렬
차광호 금속노조 파인텍 지회장과 이승열 금속노조 부위원장
차광호 금속노조 파인텍 지회장과 이승열 금속노조 부위원장ⓒ김철수 기자

고용승계와 단체협약 이행을 요구하며 세계 최장기간인 418일째 고공농성 중인 파인텍 노조와 사측이 13시간의 걸친 4차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이사, 강민표 파인텍 사장, 이승열 금속노조 부위원장, 차광호 파인텍지회장은 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서울 양천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4차 교섭을 벌였지만 끝내 결렬됐다.

교섭 전, 김세권 대표는 취재진과 만나 "이번 교섭으로 잘 마무리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25일째 단식을 하고 있는 차광호 지회장은 "김세권 사장이 어떤 결단을 내리느냐에 따라서 교섭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고 답했다.

노사는 오전 교섭 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오후 2시부터 대화를 이어갔다.

스타플렉스(파인텍) 투쟁승리를 위한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이번 협상에서 "굴뚝 위의 두 노동자를 살리겠다는 절박함으로, 어떤 방식이든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이사가 책임지겠다는 방안을 내놓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공동행동은 이번 협상 결렬에 대해서도 "(스타플렉스 대표) 자신의 약속 파기로 다시 투쟁에 나서고 두번째 굴뚝농성 400일을 훌쩍 넘긴 노동자들에 대해 전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노사는 지난 12월 27일, 27일, 31일에 진행된 3차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이에 대해 공동행동은 "스타플렉스로의 고용승계를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버티기로 일관해왔다"고 밝혔다.

스타플렉스(파인텍)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행동 회원들이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에서  공장 정상화, 단체협약 이행 등을 촉구하는 오체투지 행진에 앞서 굴뚝 고공농성 중인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홍기탁, 박준호 노동자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
스타플렉스(파인텍)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행동 회원들이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에서 공장 정상화, 단체협약 이행 등을 촉구하는 오체투지 행진에 앞서 굴뚝 고공농성 중인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홍기탁, 박준호 노동자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를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이번 사태는 파인텍의 모기업인 스타플렉스가 2010년 스타케미칼(구 한국합섬)을 인수한 뒤 2013년 1월 정리해고를 하면서 촉발됐다. 차 지회장은 정리해고에 반발해 투쟁하다 2014년 5월 스타케미칼 공장 굴뚝에 올라 다음해 7월까지 408일 동안 고공 농성을 벌였다. 이 농성이 이전까지 세계 최장 고공농성이었다.

이후 노사가 고용을 보장하고 단협을 체결하기로 합의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이에 노조원들은 다시 투쟁에 나서게 됐다. 2017년 11월12일 홍기탁 전 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이 서울 목동 열병합발전소 굴뚝에 올랐다. 현재 노조는 조합원 5명을 스타플렉스 공장에 고용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