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또 발생한 청년 노동자 사망사고…민주당 “안전제도 면밀히 검토할 것”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6일 경기도 화성시의 한 공장에서 자동문을 설치하던 20대 노동자가 작업을 하다 숨진 사고와 관련해 안타까움을 표하며 안전 제도를 면밀히 검토를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난 3일 경기도 화성 철강가공 공장에서 입사한 지 7개월밖에 되지 않은 20대 노동자가 자동문 설치 도중 갑자기 작업대가 치솟는 사고로 숨졌다"라며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특히 젊은 노동자들의 작업 중 사고가 계속되어 참통함을 금할 수 없다"며 "현재 사고 원인과 안전 관리 여부 등을 경찰이 조사 중이다. 정밀하게 조사하여 다시는 이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연말 '김용균 법'의 통과로 노동 현장의 안전에 보탬이 되도록 했지만, 더 면밀히 안전 관련 제도를 검토하겠다"며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호를 위해 법, 제도 개선뿐만 아니라 현장의 목소리도 늘 경청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경찰과 소방방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경기도 화성시의 한 공장에서 자동문을 설치하던 20대 노동자 A씨가 5m 높이에 있는 철판 문틀과 작업대 사이 몸이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신고를 접수받은 소방당국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A씨는 고소작업대를 이용해 약 3.5m 높이에서 작업을 하고 있었으나 작업을 하던 중 고소작업대가 자동문틀 높이인 5m까지 급상승하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