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신양X고현정 ‘조들호2’, “동네 벗어나 커진 판… ‘정의’ 말할 것” (종합)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한상우 감독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한상우 감독ⓒ제공 = KBS

KBS 2TV 새 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이 7일, 서울 영등포구 CGV 여의도에서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같은 날 방영될 첫 회를 모두 방영하고, 연출을 맡은 한상우 감독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전작 ‘동네변호사 조들호’에 이어 박신양이 다시 한 번 조들호 역을 맡았다. 제작진은 ‘인생 최대의 라이벌 이자경(고현정 분)에 조들호가 치열하게 맞서는 이야기’라고 드라마를 소개했다. 드라마 관계자는 “동네를 벗어나 사회적인 문제와 맞서며 더욱 큰 통쾌함을 드리고자 한다”라는 취지를 전했다.

한 감독은 “첫 시즌이 워낙 잘 된 작품이라 부담이 컸다”라며 “서민적이고 정의로운 길거리 변호사 울타리를 넘어 대한민국으로 범주가 넓어졌다. 구조적인 문제에 접근해 이야기를 풀어 보려 한다”라고 말했다.

드라마 조들호2 출연하는 고현정, 박신양
드라마 조들호2 출연하는 고현정, 박신양ⓒ제공 = KBS

조들호 캐릭터 자체는 첫 시즌에서 가져온 것이다. 그러면서도 “매번 의뢰인 대신해서 화내고 분노하며 놓쳤던 ‘정의’라는 문제를 시작해보려 한다”라며 “윤리적 딜레마에 처한 변호사의 이야기에서 시작해 지난 시즌보다 더 입체적인 인물을 만들어 보고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반대되는 인물인 이자경(고현정 분)에 대해서는 “시대가 낳은 피해자이면서 독특한 소시오패스다. 자신의 아픔에 민감하면서 타인의 아픔에 둔감한 캐릭터다. 목적을 위해서 모든 수단을 가리지 않으면서도 나름의 정당성이 있는, 그런 인물이다”라고 말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박신양, 이민지 장면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박신양, 이민지 장면ⓒ제공 = KBS

부담이 컸다는 감독은 “시즌1에서 만들어진 캐릭터가 위기를 겪다가 본래의 캐릭터로 돌아가는 것이 통상적인 두 번째 시즌 진행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중간중간 시즌1의 흔적은 남아 있다. 다만 1에 비해서는 2에서 스토리의 목적성이 명확하다”라고 말했다.

첫 시즌과 크게 달라진 점으로 한 감독은 “사건이 입체적으로 물려 있다는 점”을 들었다. 별개의 에피소드를 매 회차 소화하던 것과 달라졌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억울하고 힘없는 사람 대변해서 힘 있는 사람과 싸우는 동네변호사 속성은 그대로 유지되며, 다시 돌아오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박신양, 이미도 장면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박신양, 이미도 장면ⓒ제공 = KBS

감독에 따르면 주요 등장인물만 서른 두 명이라고 한다. 한 감독은 “개인 차원에서 점점 범주를 넓혀 나간다. 총 서른 두 명이 나올 것이고, 이들이 매 회차마다 조금씩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감독은 “감독으로서 하고 싶은 말은 명확하다. 다만 작품에는 철학적 베이스가 깔려 있다. 그래서 그간 안 하던 일들을 이 드라마로 많이 하고 있다”라며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은 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매주 월, 화에 볼 수 있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