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제징용 日전범기업’ 신일철주금 자산 압류 효력 발생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중 한명인 이춘식(95) 할아버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중 한명인 이춘식(95) 할아버지.ⓒ김슬찬 기자

일제 전범기업 신일철주금 자산에 대한 법원의 압류명령 결정 효력이 9일 발생했다.

이날 오후 포스코와 신일철주금이 함께 설립한 PNR이 강제징용 피해자가 낸 회사 주식 압류신청 서류를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앞서 지난 3일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은 신일철주금 강제동원 피해자 이춘식(95)씨 등을 대리하는 변호인단이 신청한 PNR 주식 일부에 대한 압류명령을 내렸다. 법원은 이 결정 직후 PNR 측에 압류명령 서류를 보냈다. 압류명령의 효력은 서류가 당사자에 전달되는 즉시 발생한다.

이후 PNR은 이후 며칠 동안 압류명령 서류가 도착하지 않자 이날 법무사를 통해 해당 서류를 받았다.

변호인단은 지난달 31일 법원에 신일철주금의 한국 자산을 압류해 달라고 강제집행을 신청했다.

신일철주금이 보유한 PNR 주식은 234만여주(110억원 상당) 가량으로 추정된다. 이 중 압류 절차에 들어간 PNR 주식은 8만1천75주(약 4억원)다. 이는 대법원이 확정한 배상금 2명분과 이자를 포함한 금액에 해당하는 주식이다.

강경훈 기자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