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우성X김향기 ‘증인’, “치유 선사할 따스한 소통 그린 영화” (종합)
정우성 김향기의 영화 증인
정우성 김향기의 영화 증인ⓒ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증인’이 10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주연을 맡은 배우 정우성, 김향기, 연출을 맡은 이한 감독이 참석해 공동 인터뷰에 임했다.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변호인인 순호(정우성 분)와 유일한 목격자 지우(김향기 분)의 만남을 그린 영화다. 제작진은 “순호와 지우가 소통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라고 말했다.

정우성은 “‘증인’을 통해 새해를 따뜻하게 시작하시길 바란다. 그간 ‘쎈’ 영화들을 하다 ‘증인’ 시나리오를 보고 치유받는 기분이 들더라. 우리에게 이런 따스한 느낌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관객들이 지루함 없이 재미있게, 감정이입 하며 볼 수 있는 영화가 되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영화 증인 정우성
영화 증인 정우성ⓒ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두 사람의 캐릭터가 눈에 띈다. 정우성은 그간 권력자 역할, 무게감 있는 인물을 맡아 왔다. 이번 연기로 그는 편안함을 느꼈다고 한다. 그는 “일상적 설정의 캐릭터이다보니 편안함을 느낀다. 설정이야 ‘민변’에서 파이터로 이름 날린 사람이라지만 영화의 시작은 삶을 위해 타협하는 것으로 나온다. 지우를 통해 자기 스스로의 가치를 찾고 성장하는 그런 인물이다. 양순호가 주는 감정을 따라가면 되기 때문에 편안함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김향기는 자페인 역할이다. 그는 “시나리오에서 드러나는 지우의 매력을 잘 보여줄 방법을 고민했다.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순수한 힘을 가진 아이다. 지우와 소통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기시길 바라며 연기에 신경썼다”라고 말했다.

이한 감독은 정우성의 연기에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우를 바라보는 (순호의) 눈빛을 보며 나도 모르게 눈물을 보였다”라고 말했다. 정우성은 “현장에서 많이들 놀림 받으셨다”라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우 캐릭터를 내가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 못했다. 자폐인은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향기 씨가 연기를 해내는 걸 보고 거기서 인물을 완성해냈다”라고 김향기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영화 증인 김향기
영화 증인 김향기ⓒ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감독과 주연배우 세 사람은 시나리오, 이야기의 힘을 영화에 임한 계기로 꼽았다.

이 감독은 “처음 이 시나리오를 보는 순간 영화화하고 싶었다. 감독은 이야기꾼이다. 더 많은 분들께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전했다.정우성은 “그간 숨을 꾹 참고 읽어야하는 시나리오였다면, 이번에는 아주 편안하게 임했다”라고 말했다. 김향기는 “마음이 따스해진느 작품이라 생각했다. 소통하는 과정이 담긴 모습이 영화화되는 게 기대됐고 궁금했다”고 영화에 임한 이유를 밝혔다.

촬영장에서 만난 이들은 서로에 대한 굳은 신뢰가 있었다.

이한 감독은 “주변에서 나에게 정우성 너무 좋아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할 정도”라며 “가능한 그런 감정을 제어하려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또, 김향기에 대해서는 “천재 연기자라고 생각했는데, 노력하는 게 느껴졌다”라며 “저런 건조한 톤으로 감정을 담아내는 게 대단했다”라고 칭찬했다.

또, 정우성은 “김향기의 지우 덕에 순호 연기가 가능했다”라며 “순호가 나를 치유한 게 아니라 지우 덕에 내가 치유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알던 김향기가 아닌 지우, 낯선 김향기가 서 있더라”라며 “진짜 지우가 와서 내게 질문하는 것 같았다. 신뢰할 수 있는 교감의 대상이다”라고 덧붙였다.

김향기는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본모습인 삼촌”이라며 이번 역할이 정우성에게 잘 어울린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그러면서 “배려의 아이콘이다. 본인 장면이 없어도 끝까지 기다려준다. 쉬운 일이 아님에도 끝까지 해 주시더라”, “또, 연기 외에도 카메라 밖에서도 배려하신다. 식사 할 때 끝까지 기다려주신다거나 하는”이라고 말했다.

영화 증인 정우성 김향기
영화 증인 정우성 김향기ⓒ제공 = 롯데엔터테인먼트

이한 감독의 전작은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이다. 따스한 정서에 청소년 이야기가 결합되어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그는 “그런 이야기들이 가장 재미있고, 관심있게 다가온다”라며 특별한 선택 이유는 없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이 감독은 “우리 마케팅 포인트가 따뜻함이긴 한데”라며 “이번 극은 확실히 재밌다. 이전에는 좀 심심하다는 분들이 많이 있었는데, 극이 탄탄해서 보는 재미도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영화 ‘증인’은 2월 개봉 예정이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