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양승태 소환’ 전후 대법원 앞 천태만상...“검찰청 포토라인에 서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김슬찬 기자

11일 아침,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 조사 전 대국민 입장을 밝히겠다며 대법원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를 목격한 사법농단 피해자들, 시민들은 울분에 찬 목소리로 양 전 대법원장의 행태를 비판했다.

그간 '양승태 구속'을 촉구하며 촛불을 들었던 시민들이 간절히 바라던 바대로, 양 전 대법원장의 검찰 소환조사가 이뤄졌다. 이는 헌정사 최초로 전직 대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이다.

11일 새벽부터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과 검찰청 인근에 모인 시민들은 "양승태를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나타나길 기다렸다. 이들은 양 전 대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기 전, 대법원 앞에서 당당히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에 분노를 표했다.

양 전 대법원장이 차에서 내리자, 이곳 저곳에서 "피의자 양승태는 검찰 포토라인의 서라"고 외치는 목소리가 들려왔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김슬찬 기자

전국공무원노조 법원본부 조합원들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도착하기 전부터 대법원 문 앞에서 '양승태 구속', '양승태는 사죄하라' 손팻말과 펼침막을 들고 흔들었다. 또 이들은 대법원 정문 위로 올라가 "피의자 양승태는 검찰 포토라인에 서라"는 현수막을 펼쳐들기도 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취재진 앞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히자, '양승태 사법농단의 피해자'들은 앰프와 마이크를 사용해 피의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게 경고했다.

이들은 "지금 여기는 당신이 근무하던 대법원이 아니다. 당신의 죄값을 짚어내야 될 법원"이라며 "당신은 오늘 전직 대법원장이 아니라 검찰에서 수사를 받아야 할 피의자 신분이다. 그런 사람이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은 온당하지 않다"고 질타했다.

이어 "무엇을 노리고 기자회견을 하냐. 당장 기자회견을 그만두고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라"며 "이제 더이상 법원을 욕되게 하지 말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양 전 대법원장은 시민들의 항의는 들은 척도 않고 자신의 입장을 끝까지 취재진에게 전하고, 질의응답도 이어갔다.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의 핵심 피의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 경찰들이 통제를 하고 있다. 전직 대법원장이 검찰에서 피의자로 조사받는 것은 헌정사상 처음이다.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의 핵심 피의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 경찰들이 통제를 하고 있다. 전직 대법원장이 검찰에서 피의자로 조사받는 것은 헌정사상 처음이다.ⓒ뉴시스

이날 대법원과 중앙지방검찰청 주변은 경찰버스가 에워쌌고, 대법원 정문 앞과 인근은 취재진과 운집한 시민들로 혼잡했다.

경찰은 양 전 대법원장 입장 발표 시 일어날 수 있는 만일의 충돌을 대비해 대법원 앞을 여러 겹의 폴리스라인으로 막았고, 정문을 통한 대법원 출입도 완전히 통제했다. 12개 중대 1000여명의 경찰병력이 배치됐다

한 시민이 대국민 입장문 발표를 마치고 검찰로 향하던 양 전 대법원장이 탑승한 차량을 향해 뛰어들자, 경찰이 이를 저지하기도 했다.

한편, 검찰청 앞에서는 "양승태 대법원장님 힘내세요"라고 쓰인 플랜카드를 든 극우보수단체 회원들이 모여 집회를 벌이기도 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9시 5분 경 대국민입장 발표를 마치고, 9시 8분 경 검찰에 도착했다. 그는 일반적으로 검찰에 소환된 피의자들이 서서 입장을 밝히는 포토라인을 무시하고 차에서 하차해 바로 검찰청사 내 조사실로 걸어들어갔다.

양아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