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기업 47% “올해 설 상여금 없다”... 나머지도 지급액 줄고 선물로 대체
오만원권
오만원권ⓒ뉴시스

이번 설 명절 기업의 절반가량이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855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452개(52.9%) 기업이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403개(47.1%)는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미지급 사유로는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다’는 답변이 32.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며, 지급여력 부족(29.3%), 지급 규정 없음(26.6%), 경영 실적 부진(22.15%), 지난해 성과 목표 미달(12.2%)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은 10곳 중 6곳이 이상인 63.6%가 사실상 경영난의 이유로 상여금을 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 선물로 대체하는 회사의 경우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쪽을 선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설 상여금 지급 계획이 있다’고 답변한 기업들의 경우 평균 1인당 71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과 2018년 각각 78만원, 76만원이었던 것에 비해 7~9% 줄어든 수치다.

또한 전체 응답 기업 가운데 72.9%가 '설 명절을 앞두고 직원들에게 선물을 준다'고 밝혔으며, 직원 1인당 선물 예산은 평균 5만3천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