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치원서 현장최고위 연 민주당 “유치원법 2월에 처리할 것”
11일 오전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국민과 더불어 '믿고 맡길 유치원'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인사말을 하고 있다
11일 오전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국민과 더불어 '믿고 맡길 유치원'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유치원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사립유치원의 비리 근절을 위한 이른바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을 2월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유치원3법은 지난해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여야 합의가 불발되면서,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바 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한 사립유치원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치원3법을 지난번 국회에서 처리하려고 했는데 유감스럽게 처리가 못됐다"라며 "2월에 처리해서 유치원 문제로 인해서 학부모님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교육과 보육은 국가가 많이 책임져야 하는 영역"이라며 "(지금까지는) 국가가 제대로 할 수 없어서 사립유치원에 몫을 떠넘겼던 셈인데 이제라도 공공교육, 공공보육으로 강화하는 쪽으로 훨씬 더 많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유치원3법이 1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며, 속도감 있게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사실 작년에 국회에서는 유치원3법 때문에 많은 논란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처리되지 못하고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돼서 (통과하는데) 시간이 걸릴 듯 하다"며 "유치원3법은 현재 신속처리안건으로 돼 있지만, 여야 간 협상을 통해 330일 이내라도 처리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11일 오전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국민과 더불어 '믿고 맡길 유치원' 현장 최고위원회의 후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최고위원들이 유치원 어린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갖고 있다.
11일 오전 서울 구로구 혜원유치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의 국민과 더불어 '믿고 맡길 유치원' 현장 최고위원회의 후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최고위원들이 유치원 어린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갖고 있다.ⓒ뉴시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