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나경원, 양승태 검찰 소환에 “정부가 사법공간 오염시켜” 강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김슬찬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사법농단의 주범으로 지목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검찰에 소환된 것과 관련 "(문재인 정부가) 검찰을 끌여들여 사법공간을 정치로 오염시켜 오늘 드디어 전임 대법원장이 검찰에 출두하게 됐다"고 강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사법장악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오늘은 대한민국 헌정상 또 대한민국 역사에 있어 가장 부끄럽고 참담한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재판 거래 등의 여러 가지 혐의에 대해서 앞으로의 사법 절차와 역사에 의해서 평가될 것"이라며 "정의의 최후의 보루라고 하는 사법부가 오늘의 모습을 보이게 된 것이 과연 전임 대법원장의 사법부만의 잘못인가? 아니라고 본다"고 잘라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을 앞세운 문재인 정권의 사법 장악 시도는 사법 난국으로 치닫고 있다"며 "사법부가 한쪽으로 치우치는 영향이 고스란히 국민에게 미치고, 이제 이런 과정을 거쳐서 국민의 인권이 위협받고 헌법의 가치가 부정될 날이 머지않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