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경화 장관 “2차 북미정상회담 전격 발표 가능성 있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자료사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자료사진)ⓒ김철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을 계기로 교착 국면의 북미 협상에 활로가 열릴지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1일 "2차 북미정상회담의 전격적인 발표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초청 강연 때 배포한 자료를 통해 "최근 미국 주요 인사들은 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북미간 소통이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 최고지도자의 전격 방중에 이어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김 위원장의 방러 등에 대비하면서 관련국들과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북미 후속협상이 조속히 개최돼 북미 간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는 것이 무엇보다 긴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전날 신년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을 두고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징후라고 생각한다"며 회담 성공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종전선언은 평화체제의 핵심”

이와 관련해 정부 내에서는 지난해 남북 정상이 약속한 종전선언을 추진하거나, 북미간 비핵화·상응조치가 병행된 구체적 신뢰구축을 통해 협상에 탄력을 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정전상태를 대신하는 평화체제로 나가는 데 있어서의 핵심적인 부분이 종전선언"이라며 "이건 비핵화 프로세스에서도 북한이 좀 더 편하게 비핵화할 수 있는 견인책이 되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미간 '신뢰구축을 통한 비핵화'를 강조한 데 대해서는 "과거의 '신고·검증' 이런 단계보다는, 모든 옵션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이행은 단계적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나"라며 "정부 내에선 여러 가지 옵션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만나 악수하고 있다.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만나 악수하고 있다.ⓒ뉴시스

아울러 "(북미) 양측이 생각하는 비핵화, 상응조치를 하다보면 순서에 있어서 다양한 조합이 나올 수 있는 것"이라며 "우리로서는 (북미가) 빨리 움직여줬으면 하는 생각이고 그건 미국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지금의 (북미간) 불신 상황에서는 북한이 완전한 신고서를 내놓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제하면서 "꼭 신고를 (순서상) 뒤로 놓는다기보다는, 그게 가능하기 위해 구체적 조치를 (먼저) 취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신고가 필요한 것은 분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조건 없는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 제안에 대해 이 당국자는 "(국제사회) 제제 틀의 기본은 북한에 돈이 들어가는 것"이라며 "과거 정부가 공단을 닫으면서 (북한) 정권에 돈이 유입된다고 한 게 있고, 그것을 제제 면제를 받을 때까지는 굉장히 어려운 문제일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개성공단 재개가 가능하기 위해서는 벌크 캐시(Bulk Cash, 대량현금)가 (북한에) 가지 않는 방식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금강산 관광 재개는 개성공단보다는 쉬울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미국이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를 협상 과정에서 쓸 수 있는 카드가 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딜(deal)은 가능할 것"이라며 "많은 과정이 남아있다"고 답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