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본 “한국 책임 일본에 전가한 문 대통령, 매우 유감”
스가 요시히데 (菅義偉) 일본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 (菅義偉) 일본 관방장관ⓒAP/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등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비판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11일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스가 요시히데 (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 측 책임을 일본에 전가시키려는 것으로 지극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영빈관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 기자의 관련 질문을 받고 "한국 정부로서는 한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는 입장을 가져야 하고, 일본도 불만이 있더라도 그 부분(사법부의 판결)은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스가 장관은 "지난해 한국 대법원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확정하는 시점에 한국 측에 협정 위반 상태가 만들어졌다"며 "협정 위반 상태를 재검토해야 하며, 그 책임을 져야 하는 것도 당연히 한국 측"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구체적 조치를 취하지 않고, 원고 측에 의한 (신일철주금) 압류 움직임이 이뤄지고 있는 것은 지극히 심각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일본은 (한일청구권) 협정 위반 상태를 해결해야 하며, (따라서) 협정에 의해 협의 요청을 했다"며 "당연히 한국은 성의를 갖고 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 변호인단이 신청한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의 한국 내 자산 압류신청을 한국 법원이 승인하자,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규정된 '외교적 협의'를 정식으로 요청한 상태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면밀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