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데뷔 10년차 걸스데이 “소진은 재계약 않는다”... 다른 멤버들도 논의 중
걸스데이(자료사진)
걸스데이(자료사진)ⓒ양지웅 기자

걸스데이 소속사가 멤버들 재계약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오는 2월 전속계약이 끝나는 소진은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는 11일 공식입장을 통해 “소진은 2019년 2월 드림티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종료되어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금년 나머지 멤버들(유라,민아,혜리)도 계약이 완료되는 시점이라 회사와 여러 방면으로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러나 “걸스데이 그룹 활동에 대한 해체 의사는 없다. 그룹 활동은 차후 함께할 방법을 모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스포티비뉴스’는 계약 만료를 앞둔 걸스데이 멤버들이 각기 다른 소속사를 물색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면서 걸스데이로 활동이 아닌 배우로 활동을 할 수 있는 소속사를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진, 유라, 민아, 혜리 등 4명으로 구성된 걸스데이는 2010년 데뷔해 올해로 데뷔 10년차를 맞았다. ‘기대해’ ‘Something’ 등으로 사랑을 받은 걸스데이는 멤버 전원이 예능,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