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노영민 비서실장 “문 대통령, 친기업 마인드 갖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오른쪽)과 강기정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악수를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오른쪽)과 강기정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악수를 하고 있다.ⓒ뉴시스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은 11일 "대통령께서 친노동적이라고 많이 알려져있지만, 사실 친기업적 마인드를 갖고 있으며 시장 기능의 중요성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노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예방하는 자리에서 손 대표가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하자 이같이 반박했다.

손 대표는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만들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 정부가 뒷받침하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부족하다"며 "정부가 규제도 풀고, 노동개혁도 하겠다는 확실한 믿음과 신뢰를 줬는지 걱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노 비서실장은 "시장의 중요성에 대해 잘 알고 계시기 때문에 제게 내린 첫 지시가 가급적이면 기업인을 많이 만나라(고 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저에게 기업들이 신나게 기업 활동을 해서 투자하고, 투자를 통해서 성장과 포용이 이뤄지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했다"고 답했다.

또한 손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과 소통하려는 노력이 부족한 게 아니냐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대통령이 국정 문제에 대해 '당 대표를 모시고 말씀을 들어야겠다. 쓴 국물이라도, 밥이라도 한 끼 먹자'는 말씀도 없고 생각도 없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노 비서실장은 "그럴 리가 있겠느냐"라며 "이 말씀 그대로 전해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노 비서실장은 강기정 정무수석, 복기왕 정무비서관 등과 함께 이날 취임 인사 차 국회를 찾아 손 대표를 비롯한 여야 지도부들을 예방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