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진선미 “심석희 용기에 경의…폐쇄적인 체육계 특성 살펴 대책 세우겠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정의철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11일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 쇼트트랙 선수에게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폐쇄적인 체육계의 특성을 면밀히 살피고 다양한 분야의 특성을 고려한 세밀한 대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진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및 디지털성범죄 근절 추진협의회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진 장관은 먼저 "어렵게 입을 연 심석희 선수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를 표하고자 한다"며 "정부는 심 선수를 포함해 미투 피해자가 건강하게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그는 "모든 분야가 마찬가지지만, 특히나 체육분야는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야 한다"며 "신고 이후 독립적이고 전문적이며 객관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이에 따른 책임성 있는 조치도 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 장관은 체육계의 성폭력을 근절하기 위한 관계 부처들과의 협력 계획들도 밝혔다.

그는 "문체부와 함께 신고체계가 제대로 작동되어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체육계 성 인권 의식을 높이기 위해 문체부, 교육부와 함께 실질적 변화를 이룰 수 있는 폭력예방 교육방안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힘들게 피해사실을 이야기한 선수들이 불이익이나 2차 피해 없이 충분히 보상받을 수 있도록 무료법률지원, 상담, 의료, 심리지원에 모든 노력을 다 기울이겠다"며 각 정부 부처를 향한 당부의 말도 덧붙였다.

그는 "그동안 체육계의 성폭력 근절 노력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이유는 폭력을 수반한 선수들의 훈련방식을 묵인하는 관행, 선수 양성, 훈련체계 및 선발과정, 대회참가 등 기회의 분배 구조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문체부는 이러한 구조적 부분을 세밀하게 살펴보고 개선대책을 보완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진 장관은 "경찰청은 피해자가 신원노출에 대한 걱정없이 신고할 수 있도록 수사 단계부터 피해자 보호에 각별히 신경써주셨으면 한다"며 "또한 가해자는 반드시 엄히 처벌받는다는 관행이 정착되도록 엄정한 수사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체육계 성희롱·성폭력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여가부를 비롯해 경찰청·교육부·법무부·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들이 함께 참석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여성가족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및 디지털 성범죄 근절 추진협의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여성가족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및 디지털 성범죄 근절 추진협의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