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폼페이오 “2차 정상회담 포함 진전 기대... 대북제재 유지는 ‘핵심 명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폭스뉴스 인터뷰 장면(자료 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폭스뉴스 인터뷰 장면(자료 사진)ⓒ폭스뉴스 방송화면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올해 북한과 2차 정상회담을 포함해 상당한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북제재는 변할 수 없는 ‘핵심 명제’라면서 유지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집트를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11일(현지 시간) 미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우리(미국)는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에 도달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핵)생산 중단과 비확산 약속을 통해 제재 완화 교환을 요구했다’는 질문에 “좋은 소식은 북한과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그들은 공개적인 곳(public light)으로 나왔고, 그것이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협상에서 논의되는 것들을 여러분과 공유하진 않겠지만,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대화에서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미국 국민들의 위험을 감소할 것인지 많은 아이디어들이 있다”면서 “기억하라. 궁극적으로 그것이 목표(objective)이다. 미국 국민 안전이다”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우리는 지금까지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에 성공해 북한의 위협을 줄이고 있다”면서 “이러한 것들은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김 위원장 및 다른 한국의 상대방과 이야기할 때 우리가 (비핵화에 대해) 모호하지 않았다(unambiguous)”면서 북한의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 목표를 거듭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면서 “나는 올해에는 두 지도자의 또 다른 정상회담을 포함해 상당한(substantial) 진전이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회자가 ‘입장이 같은 것이냐, 그들은 미국으로부터 제재 완화를 얻기 위해서 핵무기를 포기해야 하느냐’의 질문에 “이 핵심 명제로부터 단 하나의 변화(variant)도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국제 전문가들에 의해 검증된 완전히 비핵화된 북한이고, 그것이 이 정부의 목표다. 우리는 그것을 성취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러한 언급은 특히, 최근 북중정상회담 개최 후에 내놓은 첫 반응이다. 그는 북미대화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물밑 논의’가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그는 대북제재 완화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된 비핵화 후에 가능하며, 그것은 변하지 않는 ‘핵심 명제’라고 강조해 향후 북미 고위급회담 등에서 북한과 치열한 다툼이 예상된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