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양승태 14시간 조사 뒤 귀가…“기억이 나지 않는다” 혐의 부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사법 농단’ 주범으로 지목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지난 11일 밤 14시간가량 검찰 조사를 받고 자정쯤 귀가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9시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오전 9시 30분부터 조사를 받았고, 밤 11시 55분경 검찰청사를 빠져나왔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을 상대로 재임 시절 일제 강제징용 재판 개입 의혹과 법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대법원장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실무진이 한 일이라 알 수 없다”는 취지로 답변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전 대법원장은 조사 시작 11시간이 지난 오후 8시 40분경 피의자 신문을 마치고, 3시간가량 신문 조서에 담긴 자신의 진술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를 마친 양 전 대법원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굳게 입을 다물고 귀가 차량에 올랐다.

양 전 대법원장의 혐의가 방대한 만큼 검찰은 조만간 양 전 대법원장을 추가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다만 추가 소환 조사는 안전 문제 등을 고려해 비공개로 진행할 방침이다.

전직 대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은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