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재명 “도 공무원부터 예의갖춰야...콜센터에 불친절하면 패널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2일 “경기도 공직자부터 예의를 갖추도록 하겠다"면서 도청 콜센터 상담사들을 불친절하게 대하는 공무원에게 패널티를 주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경기콜센터 상담사들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민원인뿐만 아니라 경기도 공직자들마저 업무 협조 전화 때 의견을 무시하거나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고 민원인 전화 연결을 거부하는 경우 등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도에서 진행하는 정책과 행정 정보가 잘 공유되지 않아 콜센터에서 충분히 처리 가능한 민원전화가 부서까지 연결돼 시간과 행정력을 낭비하는 경우도 빈번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일 새해 첫 일정으로 콜센터 상담사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상담사들의 고충을 들은 바 있다. 당시 상담사들은 민원인의 문의에 따라 해당 업무 담당 부서에 전화할 경우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거나 무시하는 말투로 전화를 받는 등 사례를 이 지사에게 전했다.

이 지사는 “경기콜센터는 도민과 경기도를 이어주는 연결점이다. 대인관계의 첫인상만큼이나 중요한 곳”이라면서 “콜센터 상담사분들이 능동적으로 도정 현안을 안내할 수 있도록 경기도는 충분한 정책자료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나아가 경기콜센터의 업무 협조 요청에 불응하거나 상담사에게 불친절한 공직자에 대해 패널티를 부여할 계획”이라며 “콜센터 상담사분들도 누군가의 ‘귀한 자녀’이자 ‘소중한 배우자’”라고 경기도 공무원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이 지사는 콜센터 상담사들과 진행한 간담회에서 민간위탁업체 소속인 상담사 전원의 정규직화와 근무환경 개선을 약속하기도 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