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15일 청와대로 기업인 초청...이재용 등 5대 기업 총수 참석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대기업과 중견기업들을 초청해 대화하는 자리를 갖는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5대 그룹 총수도 참석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신년부터 이어온 경제행보의 일환"이라며 이러한 일정을 공개했다.

대기업과 중견기업인 13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인 '2019 기업인과의 대화' 행사는 '기업이 커 가는 나라, 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다. 이는 지난 7일 중소·벤처기업인과의 대화에 이은 기업인과의 두 번째 일정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경제계와의 소통을 통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민간과 정부가 함께 혁신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마련했다"라며 "사전에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기업인들과 대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뿐 아니라 함께 참석한 관련 부처 장관도 자유롭게 토론에 참여하면서 산업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현장 기업인의 건의사항에 대해 직접 답변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미처 질문하지 못한 기업인의 질문에 대해서도 사후 관련 부처에서 대답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주문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질문 취합은 대한상공회의소가 담당한다.

이번 행사에는 대한상의가 추천한 대기업 대표 22명, 업종을 대표하는 중견기업인 39명, 대한상의 및 지역상공회의소 회장단 67명 등 총 130여 명의 기업인이 참석한다.

특히 대기업을 대표해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허창수 GS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등 22명이 참석한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한상의는 대기업은 자산 순위를, 중견기업은 각 업종을 대표하는 기업을 고려해 추천했다"라며 "일부 대기업의 경우 참석 대상에서 제외된 곳은 대한상의가 자체적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하는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이재용(왼쪽부터)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환담하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하는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이재용(왼쪽부터)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환담하고 있다.ⓒ뉴시스

당초 자산 순위 25위까지 대기업이 초청대상으로 고려됐다. 하지만 25곳 중 한진그룹·부영그룹·대림산업 등 3곳은 제외됐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대한상의가 사회적 여론과 논란이 다시 부각될 경우 걱정되는 점 등을 고려해서 최종적으로 포함시키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진그룹의 경우 오너일가의 '갑질' 논란이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킨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또 부영그룹은 이중근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돼 최근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 선고를 받은 점, 대림산업은 이해욱 부회장이 운전기사 2명에게 상습적인 폭언과 폭행을 일삼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1천500만원 처분을 받은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국정농단에 연루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초청 대상에 포함된 이유에 대해서는 "(초청) 명단을 작성한 주체가 대한상의"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들 외에도 24위인 한국투자금융의 경우에는 회장과 부회장이 모두 해외출장 중이라 참석 대상에서 빠지고, 대신 26위인 효성이 들어오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중견기업에서는 정몽원 한라 회장, 손정원 한온시스템 대표, 우오현 SM그룹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등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경제부총리와 사회부총리, 산업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고용노동부·환경부·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공정거래위원장, 금융위원장, 국토부 차관 등 기업활동과 관련된 부처가 모두 참석해 기업인의 질문에 답변하고 자유롭게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청와대에서는 비서실장, 정책실장, 경제·일자리·사회·정무·국민소통수석, 경제보좌관 등이 참석하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의락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 등이 참석한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