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청장, 용산참사 10주기 앞두고 “유족들에게 사과할 것”
민갑룡 경찰청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용산참사 피해 유족들에게 진상조사위 권고사항 추진상황을 확인해 적절한 때에 사과를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수장이 참사 유족들에게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 청장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용산참사 피해 유족들에게 사과하라는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권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 9월 용산참사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경찰이 잘못된 작전 지휘로 순직한 경찰특공대원과 사망한 철거민들에게 공식 사죄하라고 권고했다. 또 경찰 물리력 대응과 관련한 재발방지 대책 등을 권고 한 바 있다.

용산참사는 2009년 1월 경찰의 무리한 진압작전으로 철거민 5명과 경찰특공대원 1명이 사망한 사건이다. 오는 20일로 10주기를 맞이한다.

이에 민 청장은 “경찰 물리력을 사용할 때, 구체적인 상황에 따른 물리력 행사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며 “현재 인권영향평가 등 최종검토단계에 있는데, 용산참사뿐만 아니라 밀양 송전탑과 일반 집회시위 등 유형별로 어떻게 적용할지 가이드라인 지침을 마련하는 등 개선과제들을 정비해야 할 게 꽤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나하나 해 나가고 있다”며 “어느 정도 구현될 수 있고,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을 시기에, 유족들도 이 정도면 경찰이 진정성 있게 반성하고 성찰하고 있다고 느낄 수 있도록 개선상황을 봐서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