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해신공항 중단하라” 부산·경남 기초의회 한목소리
부산과 경남의 4개 기초의회가 14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김해공항 확장안에 반대하는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부산과 경남의 4개 기초의회가 14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김해공항 확장안에 반대하는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김해시의회

부산과 경남지역의 기초의회가 ‘김해신공항 건설 중단’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소음과 안전 문제가 큰 데다 전 정부의 잘못된 결정인 만큼 기존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국토교통부의 안은 부적절하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부산 북구, 사상구, 경남 김해시, 거제시 4개 기초의회 의장단은 14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을 찾아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기수 부산 북구의회 의장, 장인수 사상구의회 의장, 옥영문 거제시 의회 의장, 김형수 김해시의회 의장 등 의원들이 참가했다.

“시끄러워 못 살겠다”, “소음피해 추락위험” 등 피켓을 들고나온 4개 기초의회는 “김해신공항 건설을 즉각 중단하고, 동남권 관문공항을 입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초의원들은 “잘못된 항공정책에 의한 피해를 막고 주민의 생활과 재산권 보호를 위해 나서겠다”면서 “제대로 된 신공항 건설을 위하여 우리 의회는 모든 방법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해공항 인근의 기초의회가 이처럼 반발하는 것은 주민의 반대가 크기 때문이다. 이들은 활주로 확장에 따라 군항공기 이착륙 노선이 변경되면 안전 문제와 소음피해도 커질 수밖에 없다고 보고 있다. 이들 의회는 “현재도 계속되고 있는 항공기 소음피해는 주민의 삶의 질과 재산권을 심각하게 떨어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박근혜 전 정부의 정치적 이유에 따른 신공항 결정도 문제 삼았다. 이들 의회는 “전 정부가 시민의 입장은 고려하지 않았다”라며 “기존 공항을 약간 넓히는 수준의 신공항은 눈에 뻔히 보이는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사업을 강행하고 있는 국토교통부를 향해선 “이제까지 오만하고 불통의 모습을 보여준 국토부는 명심하라”며 불만을 쏟아냈다. 아울러 “민심의 심판에 따라서 전 정권 때에 결정된 김해신공항 결정은 백지화하고 원점 재검토하여야 하는 것이 민주사회의 원칙”이라며 “국토부의 부당한 정책에 대해 공동투쟁하겠다”고 결의했다.

김해신공항을 대신할 대안으로는 사실상 가덕도 신공항 지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들 의회는 영종도 인천공항의 사례를 언급하며 “부산항 근처 바다에 위치해 물류 중심에 위치하면서 소음과 위험에 자유로운 입지에 건설하는 것이 가장 정확한 답”이라고 강조했다.

김보성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