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데뷔 4주년 임박 여자친구, “‘아육대’ 데뷔순 두 번째, 많이 놀랐다”
여자친구 소원
여자친구 소원ⓒ제공 = 쏘스뮤직

걸그룹 여자친구(Gfriend)가 14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정규 2집 ‘Time for us(타임 포 어스)’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소원, 예린, 유주, 은하, 신비, 엄지 여섯 멤버는 타이틀곡 ‘해야’ 무대를 선보이고 공동 인터뷰에 임했다.

여자친구는 2015년 1월 15일 데뷔했다. 정규 2집이 나오는 이 날은 데뷔 4주년이 되기 딱 하루 전이다.

소원은 “전혀 실감하지 못했다. 그런데 아육대 가 보니 데뷔 순서로 치면 두 번째더라. 그 때 처음 (데뷔한지 시간이 꽤 흘렀음을) 실감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더 많이 보여 드릴 것들이 많이 남았다”라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예린은 첫 무대의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연습한대로 안 나오는 거 아니겠나. (첫 무대를) 모니터링하며 아쉬워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말했다.

엄지는 “지난 4년동안 헤어(스타일)와 메이크업(화장)이 다양해진 게 가장 많이 달라진 점”이라면서 “또, 해낼 수 있는 감정의 폭도 넓어졌다”라며 뿌듯해했다.

진행을 맡은 정우영 아나운서는 “거기 잘하죠. 저 같은 데 다녀요”라며 공식 ‘덕후’로서의 애정을 드러냈다.

여자친구 신보 ‘타임 포 어스’는 14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