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여자친구 유주, ‘해야’ 뮤직비디오 해석? “팬들의 자유에 맡기겠다”
여자친구 유주와 은하
여자친구 유주와 은하ⓒ제공 = 쏘스뮤직

걸그룹 여자친구(Gfriend)가 14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정규 2집 ‘Time for us(타임 포 어스)’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소원, 예린, 유주, 은하, 신비, 엄지 여섯 멤버는 타이틀곡 ‘해야’ 무대를 선보이고 공동 인터뷰에 임했다.

진행을 맡은 정우영 아나운서가 “타이틀곡 ‘해야’ 뮤직비디오는 어떤 의미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유주는 “뮤직비디오 초반에 엄지의 나레이션이 나온다. 그것을 배경으로 해석을 자유롭게 해 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금발을 하며 '해야'의 해가 아니겠느냐는 의심을 받았다는 소원은 "팬들의 자유로운 해석에 맡기겠다"라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여자친구는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인상적이었던 일들을 전했다.

은하는 “제가 피아노를 치는 장면이 있다. 야외에서 피아노를 쳤는데 너무나 추운 날씨에 쳐서 손이 얼었다. 그래도 잘 나와 뿌듯하다. 아주 마음에 드는 장면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손을 녹여 주신 스태프들의 노고가 잘 담긴 장면이다”라고 덧붙였다.

소원은 “애절함을 끝까지 표현한 장면이 있는데, ‘해야’의 고조되는 부분이 잘 드러난 것 같아 좋았다”라고 말했다. 은하는 “감동이다”라며 기뻐했다.

여자친구 신보 ‘타임 포 어스’는 14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이동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