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회서 농성 벌인 5.18 어머니들 “자유한국당 추천 조사위원 거부”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과 5.18 피해자 유족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자유한국5.18 진상조사위원 추천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과 5.18 피해자 유족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자유한국5.18 진상조사위원 추천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슬찬 기자

5.18 유공자 어머니들을 비롯한 관련 단체들은 14일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조사위원 3인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상식적이고 보편타당한 역사 의식을 갖춘 인물로 5.18진상규명위원을 재추천하라"라고 비판했다.

5.18민주화운동유공자유족회·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5.18민주화운동구속부상자회·5.18기념재단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5·18진상규명 위원을 거부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권태오 전 한미연합군사령부 작전참모부 특수작전처장, 이동욱 월간조선 기자 겸 도서출판 자유전선 대표, 차기환 변호사를 5.18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했다.

이에 대해 5.18단체들은 "'국민 여론에 떠밀려 추천한 인사들'이 과연 5·18진상규명을 위한 위원으로서 적합한 인물들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구체적인 인물과 행적을 언급하며 '부실검증'을 비판했다.

5.18 단체들은 "상임위원으로 추천된 권태오 씨는 군 복무시 작전 주특기를 가졌던 인물"이라며 "개인적 흠결을 떠나 과연 그가 5·18진상규명을 위해서 어떤 전문성을 갖췄는가. 5·18진상규명을 위한 역사적 의지를 갖췄는가 의심스럽다"라고 밝혔다.

또 이들은 "이동욱 씨와 차기환 씨는 5.18민주화운동 관련 실체적 진상규명을 부정하고 그 정신가치를 폄훼했던 전력을 지닌 인물"이라며 " 5.18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앞장서기보다는 정당한 진상규명 활동을 방해하고 훼방 놓을 가능성이 농후한 인물들이라 아니 할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5.18 어머니들도 "이번 추천은 어디 내놓아도 진실만을 밝힐 수 있는 사람으로 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5.18 어머니들은 자유한국당의 5.18진상조사위원 추천에 대한 해명을 듣기 위해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면담을 요청했다.

5.18 어머니인 추모(61)씨는 "올라오기 전까지 그런 생각(원내대표실 앞 농성)을 하지 않았다"라며 "다른 루트로 검증해보려 했는데 여기에서 (우리를) 피해버린 것은 말이 안 된다"라고 불만을 터트렸다.

추 씨는 자유한국당의 추천 인사에 대해서 "또 문제가 있지 않겠냐"라며 "이번에도 (자유한국당이)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거나, 왜곡한 한 줄의 기사나 이야기를 했던 사람을 (추천)했다면 5.18 민주화운동 전체를 농락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 세 번째)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한국당 원내대표실 앞에서 5.18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농성중인 오월 어머니회 회원들을 만나 자유한국당의 조사위원회 위원 추천 관련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정양석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 세 번째)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한국당 원내대표실 앞에서 5.18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농성중인 오월 어머니회 회원들을 만나 자유한국당의 조사위원회 위원 추천 관련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김슬찬 기자

5.18 어머니들은 이날 오전 11시 30분경부터 5시간 가까이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 앞 복도에서 기다렸으나, 나 원내대표는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를 대신해 나타난 이는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였다. 정 부대표는 이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 앞 복도 바닥에 앉아 있던 5.18 어머니들을 찾아 "법 취지에 맞게 공정하게 인선하려고 했다"라며 "오해도 있고, 심려를 끼쳐들어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정 부대표는 현재 원내지도부의 부담에 대해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전 원내지도부에서 추천받고, 선정하는 과정에서 매듭짓지 않고 새 지도부가 일을 맡게 됐다"라며 "이 사안도 중요하지만 오자마자 당면한 현안이 많아, (추천이) 늦어졌다"라고 말했다. 전 원내지도부에서 책임을 떠넘긴 것에 대해 불편함을 내비친 것이다.

정 부대표는 "(지만원 씨가) 나름대로 연구가 있겠지만, 나 원내대표가 한 일은 자유한국당 추천으로는 적합하지 않다는 어려운 결단을 내렸다"라며 "그것 때문에 오늘도 나 원내대표의 집 앞에 만 명이 모여 '왜 그 분(지만원 씨)을 뺏느냐'고 항의 데모를 하고 있다"라고 난감함을 표했다.

자유한국당은 '5.18민주화운동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고 주장한 대표적인 극우논객 지만원 씨 추천을 검토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또한 자유한국당이 지만원 씨 대신 5.18 민주화운동 당시 진압했던 공수부대 지휘관 경력을 가진 인물을 추천하려고 했던 데 대해서도 정 부대표는 "'5.18 군 경력'을 가진 분이라 적합하지 않고, 우리도 (그 사람에게) '특별법에 따른 제척 사유가 된다'고 했다. 그리고 본인도 승복했다"라며 결국 제외시킨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5.18 어머니들이 염려하시는 진압군을 추천하지 않아서 저희는 나름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렇게 오해하실지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정 부대표는 추 씨가 '4개월 넘도록 추천하지 못한 것은 진상조사위 출범을 방해하려는 것이 아니냐'고 묻자, "저희는 위원이 3명밖에 안된다. 어떻게 방해를 할 수 있겠냐"라고 일축했다.

5.18 어머니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입장을 밝힌 뒤 광주로 돌아갔다. 추 씨는 "자유한국당의 추천 3인을 면밀히 검토한 뒤, 대오를 정리해서 다시 국회로 오겠다"라고 밝혔다.

장재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