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갑룡 경찰청장 “암사역 사건..출동 경찰 매뉴얼에 따라 조치”
민갑룡 경찰청장.
민갑룡 경찰청장.ⓒ김슬찬 기자

민갑룡 경찰청장이 13일 발생한 암사역 흉기 난동 사건에 대한 경찰의 대응이 적절한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민 청장은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장에서 대치를 하며 진정을 시키고 상태를 봐서 물리력을 행사하는 일련의 과정이 있다"며 "지금까지 확인한 바에 따르면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법 집행 매뉴얼과 절차에 따라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테이저 건의 효용성에 대해서 지적하는데, 한국형 테이저 건 개발해 실험 중에 있다. 금년부터는 개선된 것을 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출동 경찰이 테이저 건으로 피의자를 제압하지 못한데 대해 "지금 쓰는 건 전극이 두 개다. 두 개가 딱 꽂혀야 한다. 정확히 조준해 꽂힐 수 있는데다 불빛은 하나 밖에 안 나오니 조준이 어렵다. 현장에서 애로가 많다"며, "사격 훈련도 자주해야 하는데 예산 한계 상 자주 훈련을 많이 할 수가 없다. 실탄보다 비싸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민 청장은 "국민들의 여러가지 궁금증과 의문, 우려 등을 고려해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공개하겠다. 국민이 걱정 안하게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13일 오후 7시경 지하철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A(18)군이 흉기로 친구를 찔렀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 군을 특수상해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 군은 흉기, 둔기 등으로 친구 B(18)군의 허벅지에 상처를 입혔다. B 군은 사건 직후 근처 병원에서 상처를 치료받았으며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들은 동영상을 촬영했는데, 이 같은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일부 누리꾼들이 경찰 대응이 미온적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