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암사동 칼부림’ 친구가 절도 자백했다고 난동...‘보복폭행’ 혐의 구속영장 신청
지난 13일 오후 7시경 지하철 8호선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흉기로 친구를 찌른 A(19) 씨이 붙잡혔다.
지난 13일 오후 7시경 지하철 8호선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흉기로 친구를 찌른 A(19) 씨이 붙잡혔다.ⓒ유튜브

서울 암사역에서 흉기 난동을 벌인 10대와 피해자는 함께 도둑질을 저지른 공범 사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친구가 경찰에 범행을 자백했다는 것이 피의자가 흉기를 휘두른 이유였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13일 현행범으로 체포했던 A(18) 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상해,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B씨에 대해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불구속 수사를 진행한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흉기 난동 사건의 피해자인 친구 B(18) 씨와 함께 13일 오전 4∼5시께 강동구에 있는 공영주차장 정산소와 마트 등의 유리를 깨고 침입해 현금을 훔쳤다.

경찰은 B 씨를 피의자로 보고 13일 오후 어머니와 함께 임의동행 형식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다. 조사 과정에서 B 씨는 범행 사실과 A 씨가 공범이라는 사실을 자백했다.

같은 날 오후 5시께 조사를 마치고 나온 B씨와 B씨의 어머니는 암사역 근처 PC방에 있던 A씨를 찾아가 경찰 조사 내용을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A 씨가 격분하면서 절도에 사용했던 스패너와 커터칼을 휘두른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이날 오후 7시께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스패너와 커터칼을 B 씨에게 휘둘러 허벅지 등을 다치게 한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피해자 어머니가 설득하고 있었다...대화 가능하다고 판단”

한편 당시 상황을 담은 동영상이 인터넷 상에서 화제가 되면서 현장 경찰관의 대응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A 씨가 경찰의 경고에도 흉기를 버리지 않고 대치하고 있다가 시민 사이로 도주하면서 경찰의 대응이 미온적이지 않았느냐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나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곧바로 테이저건이나 삼단봉을 사용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한 경찰관은 취재진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현장에 도착하니) 이미 상황이 종료됐고, 피해자 어머니가 A씨에게 그만하라고 이야기를 하는 상태였다”면서 “장구(테이저건, 삼단봉)를 사용할 상황은 아닌 것 같아서 대화를 시도해도 되겠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화에서 칼을 내려놓지 않고 다가와서 테이저건을 발사했지만 (A씨가) 순간적으로 움직여서 전극침 두 발 중 하나만 맞았다”면서 “테이저건으로는 안 되겠다고 판단해서 삼단봉을 꺼냈는데 경찰이 더 합류하니까 그걸 보고 도주했다”고 말했다. A씨는 4차선 도로로 뛰어들어 100여 미터를 도주했지만 결국 경찰에게 붙잡혔다.

경찰은 당시 현장 경찰관이 테이저건 사용 매뉴얼대로 대응했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매뉴얼에서는 두 명이 출동했을 때 한 사람은 피의자 정면에서 (테이저건을 겨누고) 설득·경고하고 다른 한 사람은 측면에서 위급 상황에 대비해 경계하도록 돼 있다”면서 “현장 경찰관의 바디캠 등을 분석한 결과 현장 대응에는 문제가 없다고 본다. 충분히 잘 했다”고 평가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