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이번 기회에 반드시 북핵 문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뉴시스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이번 기회에 우리는 반드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라며 "흔들리지 않는 평화를 구축하고 평화를 우리 경제의 기회로 만들어내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미 고위급회담과 실무회담이 연이어 열리고 있는 것을 언급한 뒤 "2월 말께 열리게 될 2차 북미정상회담의 전망을 밝게 해주는 좋은 소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는 이 모습들을 보시면서 어떤 생각들을 하시는지 궁금하다"라며 "이제 우리의 당장의 관심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지금 우리가 결과를 미리 알지 못하더라도 한 가지 분명한 것은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치 상황이 급변하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1953년 정전 이후 65년 만에 처음 찾아온, 두 번 다시 없을 기회다. 우리는 이 기회를 무조건 살려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그에 이르는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무수히 많은 다른 생각들이 있겠지만, 큰 방향과 목표에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한 마음이 되어 주시길 바란다"라며 "정치권에서도 이 문제만큼은 당파적 입장을 뛰어넘어 국가적 대의라는 관점에서 임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끝까지 잘될까'라는 의구심이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끝까지 잘되게끔 만드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며 "우리는 구경꾼이 아니다. 우리가 여기까지 상황을 함께 이끌어 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끝까지 잘되도록 하는데 있어서도 우리가 해야 하고, 또 할 수 있는 몫이 크다"라며 "세계 어느나라 보다 우리에게 더욱 절박한 과제이기 때문이다. 우리에겐 국가와 민족의 미래가 달려 있는 문제"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불과 1년 전과 9월 기적같은 변화를 비교해 보시고 앞으로 이루어질 수 있는 더 큰 변화를 상상해보시기 바란다"라며 "지금까지의 변화로 우리가 얻은 것이 무엇인지 되돌아보시고 앞으로 더 큰 변화를 통해 우리가 얻을 변화가 무엇인지 상상해 보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특히 "그 상상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꼭 필요한 것은 남북관계를 정치적으로 이용해온 과거의 프레임에서 벗어나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지지해주신다면 정부는 그에 상응하는 현실로 만들어낼 것이다. 평화가 경제가 되는 토대를 기필코 만들겠다"라고 다짐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